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작은 땅의 야수들

[도서] 작은 땅의 야수들

김주혜 저/박소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가장 한국적이고 가장 세계적인 이야기.

그래서 였을까.

익히 잘 알고 있는 내용인 마냥 500페이지가 넘는 두꺼운 책을 지루하거나 어려움 없이 술술 읽어 나갔다.

 

이야기의 시작은 1918년 부터 1964년도까지 대한민국이 일본에게 점령당하고,

독립한 이후 살아남아 있는 주인공들의 삶의 모습을 마지막으로 끝이난다.

 

<야인시대>, <황진이>, <말모이> 등 한국역사를 다룬 드라마나 영화에서 봤던 장면들이 오버랩 되면서 더욱더 실감나게 읽어나갔던 것 같다.

 

우리의 기억속에서 점점 희미해져가고 있는 일본이 우리에게 저질렀던 모든 만행들과

그 속에서 대한 독립을 위해 하나뿐인 목숨을 받쳐 투쟁하는 '작은 땅의 야수들'

 

그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우리가 이렇게 행복하게 살 수 있음을 알기에.

마음편히 재밌게만 읽을 수는 없는 내용들이였다.

 

그런 혼란속에서 피어나는 애틋한 사랑이야기

꿈과 미래를 위해 사랑보단 '부'를 선택 할 수 밖에 없던 사람들의 이야기

일본군들에게 아첨을 하며 살아갈 수 밖에 없었던 그 사람들의 이야기

진짜 벌받아야 할 사람은 아무런 혐의 없이 버젓이 잘 살아가고,

대한독립을 위해 투쟁한 사람은 갖은 오해와 협박으로 사형에 처해지는 사람들의 이야기

 

행복한 결말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이 이야기가 마음을 공허하고 아프게 만들었다.

 

그 상황에 처해 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그들 누구인들 욕하고 비난할 자격이 있을까? 라고

조심스레 생각도 해보았다.

 

직접 겪어보지 않으면 모르는 그 고통들을.

 

각 주인공들의 어린시절부터 나이가 들어 현재의 이야기까지

절대 순탄하지 않은 그들의 삶에서,

'우리는 하나' 이고 '우리가 해냈다' 라는 응원의 말이 나도모르게 입밖으로 새어 나왔다.

 

'대한 독립 만세' 라는 말이 이렇게 감동의 말이 될 수 있었던 건,

대한 독립을 위해 목숨받쳐 투쟁한 우리의 독립군들이 있었기에,

우리는 그 노력을 평생토록 잊지 않고 살아가야 할 것이다.

 

기억에서 흐려지지 않게, 모든 사람들이 오래오래 기억 할 수 있도록.

<작은 땅의 야수들> 이 많은 사람들에게 읽혀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