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식물의 책

이소영 저
책읽는수요일 | 2019년 10월

 

-139p

 

 

96p

우리는 부정적인 의미를 담아 튤립 버블이라 부르지만, 사실 튤립은 그저 인간의 욕망에 이용당했을뿐, 늘 변함없이 그 자리에서 존재해온 연약한 식물이었어요. 식물문화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요즘 시점에서, 네덜란드 튤립버블은 식물에 대한 사랑과 욕망의 경계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합니다. 식물과 공존할 것인지, 또 다른 식물 버블을 만들것인지는 온전히 우리에게 달려있는 거겠죠.

 

103p

아무리 애를 써도 결국 씨앗이 영원히 발아할 수는 엇ㅂ고 꽃도 영원히 피어 있지는 못하죠. 이렇듯 영원할 수 없는 한계가 어쩌면 생물로서 식물의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건 아닐까 싶습니다.

 

104p

결국 사람들은 별로 주지 않으면서도 많이 받을 수 있는 식물을 원하는 것 같아요.

 

이부분 왜이렇게 웃기지. 그러게..식물을 그냥 존재만으로도 위로가 되고 잘 자라주는것만으로도 고마운데 왜 그렇게 요구하는게 많을까? 싶기도하고, 반면에 또 내 환경과 상황에 잘 맞으려고 하는거이기도 하고..

 

116p

제비꽃은 꽃을 피우지 않아도 열매를 맺을 수 있습니다. 폐쇄화라고 해서 꽃이 피지 않은 채로 스스로 수분을 해서 열매를 맺을 수 있거든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