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짧게 잘 쓰는 법

[도서] 짧게 잘 쓰는 법

벌린 클링켄보그 저/박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글을 쓴다는 것의 의미를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제가 쓰는 방식'이나 '사람들이 쓰는 방식'이 아니라 '여러분 자신의 방식'을 말이지요.

 

 

글을 잘 쓰고 싶은 마음이야 모두가 같을 것이다.

나는 예전부터 전문지식이 난무하는 잘난 척하는 글보다는 간결하지만 분명한 글을 좋아했다.

그래서 나도 주저리를 피하고 짧고 명확하게 쓰고자 했지만 한동안 글쓰기를 게을리하면서 그 노력도 물거품이 되었다.

 

머릿속의 생각을 글로 풀어내는 과정은 쉽다면 쉽고, 어렵다면 어려운 것이라 꾸준한 연습이 필요하다.

그래서 매일 조금씩이라도 멈추지 말고 계속 쓰라고 하는 것이 모든 글쓰기에 관련된 책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하는 말이다.

<짧게 잘 쓰는 법>이라는 제목처럼 나 역시 주저리 늘어나는 내 글들을 짧지만 여운이 남는 글들로 다듬고 싶어서 이 책을 선택했다.

 

이미 눈치챈 분들도 있겠지만 이 책은 영문에 최적화 되게 쓴 글이다.

그래서 우리에게 썩 와닿지 않는 부분도 있다.

그것을 감수하고 이 책을 읽다 보면 문장이 어떻게 불필요한 말들을 걸러내고 완성되는지에 대한 '감'을 잡을 수 있다.

 

한 문장 한 문장이 드러내는 내용,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내용,

암시하는 내용을 파악하라.

이 가운데 문장이 실제로 드러내는 내용을 아는 것이

가장 어렵습니다.

 

 


 

 

짧은 문장을 만드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하지만 짧게 유지하는 건 어렵지요.

 

강력하고 긴 문장은 사실 다양한 방법으로 연결된

강력하고 짧은 문장들입니다.

 

 

사실은 이런 글 쓰기 책들을 몇 권 가지고 있지만 썩 맘에 들지 않았다.

글을 쓴다는 건 정해진 규칙이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나는 이런저런 규칙을 나열하는 글쓰기 책들이 별로 도움이 되지 않았다.

어떤 틀에 갇히게 되는 것이 글 쓰는 사람에겐 가장 큰 적이다. 그것에 빠지면 맨날 고만고만한 글만 쓰게 되기 때문이다.

다양하고 다채로운 생각들을 잠재우는 글쓰기 책들은 오히려 글을 못 쓰게 만드는 문제를 가지고 있다.

 

<짧게 잘 쓰는 법>을 읽으면서 저자가 나와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좋았다.

16년간 뉴욕 타임스 편집위원이었고, 하버드 외 여러 대학에서 글쓰기 강의를 하고 있는 작가의 말을 내 방식대로 요약하자면 이렇다.

 

자신에게 떠오른 영감, 생각, 단상들을 자유롭게 써라.

생각을 틀에 갇히게 만드는 모든 글쓰기의 제약을 버려라.

문장은 최대한 짧게 써라.

글쓰기는 정해진 규칙이 없다.

당신이 쓰고자 하는 모든 것에서 최대한 짧게 쓰는 법을 <연구>해라.

 

누군가 밥상을 다 차려주어도 떠먹을 줄 모르면 배가 고픈 법이다.

어떤 글이던 특히 이처럼 명확한 주제를 가진 책에서는 나에게 필요한 것과 내가 제일 잘 하는 것을 뽑아내면 된다.

그것을 내 스타일을 만드는 것이다.

스타일을 만드는 과정은 끝없는 실패의 연속이 되어야 한다.

그 실패 과정의 끝에서 나만의 개성이 창조되는 것이니까.

 

옷 잘 입는 사람이 되고 싶다면 이것저것 새로운 패션을 소화해 보아야 한다.

음식을 잘 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면 이것저것 만들어 보기 전에 잘 된 요리를 먹어봐야 한다.

글을 잘 쓰고 싶다면 일단 잘 쓴 글들을 읽어야 한다. 그리고 흉내 내듯 글을 써봐야 한다.

 

글은 쓰면 쓸 수록 는다.

처음엔 뭘 써야 할지 노트북 앞에서 막막했다면 나중엔 쓸 말이 넘쳐나서 하루에도 몇 건씩 포스팅을 하게 된다.

왕도는 없다.

그저 매일 부지런히 무언가를 끄적이는 것.

그리고 쓴 문장들을 짧게 덜어내는 방법을 터득하는 것.

무수히 써보다 보면 나만의 스타일이 만들어진다는 것.

그것을 위해 계속 써야 한다는 것.

언제나 새로운 느낌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는 것.

 

이하윤의 <메모광>처럼 언제든 끄적일 수 있는 상태로 있어야 한다.

머릿속에서 찰나에 떠오르는 것들은 놓치고 나면 나중에 절대 다시 찾을 수 없다.

 

영문에 관한 거라서 우리글과 맞지 않다고 생각했다.

중요한 건 저자가 말하는 바다.

학교 때 배웠던 글쓰기에 대한 모든 방식에서 벗어나 나만의 개성을 찾아내고 싶다면 읽어보길 바란다.

나는 이 책을 통해 내가 평소 생각해왔던 글쓰기에 대한 생각을 확인받은 걸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