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을 쓰고 싶다. 그게 무엇이든 글로 쓰고 싶다. 이 열망이 어디에 숨어 있다가 갑자기 나왔는지 모르겠지만 나는 요즘 글을 쓰고 싶다. 그 기원이 어린 시절 받았던 한 번의 상 때문이었는지, 아니면 고교시절 읽었던 시 때문인지, 어쩌다 도전했던 수기 공모전 경험 때문인지 알 수 없다. 밑도 끝도 없는 글에 대한 자신감으로 글쓰기를 열망하게 되었다. 나만 믿고 있던 내 재능은 곧바로 바닥을 쳤고, 한두 번의 끄적거림으로 소재는 고갈되었다. 머리는 생각하기를 멈추었고, 글쓰기 전보다도 생각하기를 온몸으로 거부했다. 세상의 모든 게 글감이 될 수 있다는 걸 이제서야 겨우 알았는데 한 글자도 쓸 수가 없었다. 

글을 잘 쓰고 싶어서 온갖 글쓰기 책을 찾아서 읽었다. 쓰려면 읽어야 한단다. 너무나 당연한 얘기다. 나에게서 글이 나오지 않는 것도 너무 당연한 일이다. 나는 듣기보다는 말하기를 좋아하고, 읽기보다는 쓰기를 원한다. 아무것도 없는 속을 긁어내려고만 하니 나올 것이 없다. 그저 잠깐 웃을 수 있는 말장난만 나올 뿐. 그럼에도 불구하고 쓰고 싶은 욕구가 너무 강해서 나는 일단 쓴다. 지금의 내 글은 허접쓰레기다. 작가들은 과거에 쓴 글들을 모아서 화형 시키고 싶을 때가 있다고 하던데, 난 아마도 향후 십 년 치는 모아서 화형 시켜야 하지 않을까. 그래도 쓴다. 순서는 뒤바뀌었지만 난 우선 쓰고, 그걸 채우기 위해 읽는다. 욕심으로 성급하게 쓴 알맹이가 없는 글 때문에 밤마다 이불킥하며 보낸다. 하지만 어떤 날은 먼 훗날 작가가 된 내 모습을 상상한다. 신간을 펴내고 '책읽아웃'에 초대되어서 지금의 이야기를 성장과정으로 얘기할 날지 올지도 모른다며 미친 상상을 한다. 상상이 상상에 그치지 않기를 바란다. 

아무것도 쓰지 못하고 상상만 계속되던 나에게 신세계가 열렸다. 서평의 세계다. 출판사를 팔로우 하다가 서평단이란 걸 알게 되고, 블로그 글을 몇 개 들고 서평단을 신청했지만 무참히 떨어졌다. 이 또한 당연한 결과다. 이웃도 없고 조회수도 없는 블로거를 누가 뽑아줄까. 나조차도 내 블로그가 재미 없어졌는데 말이다. 그러다가 예스블로그를 발견했다. 예스리뷰어에서 매일 같이 서평단을 모집한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설마 되겠어 하고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문을 두드렸는데 생각과 달리 단번에 뽑혔다. 한 권, 두 권... 벌써 여섯 권. 

서평단으로 글을 쓰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우선 서평단 모집 목록에서 책을 고르고, 책을 살피고, 인터넷에서 그 책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읽는다. 그리고 짧은 신청글을 쓴다. 그것 또한 나에게는 글쓰기의 과정이다. 서평을 쓰니까 좋은 점은 어쨌든 매일 쓴다는 점이다. 서평을 쓰기 위해 책도 더 치열하게 읽게 된다. 어떨 땐 책을 온전히 즐길 수 없어서 아쉽기도 하지만 서평을 쓰며 얻은 점이 많다. 서너 편의 서평을 쓰면서 내 글의 문제점을 많이 발견했고, 어떻게 고쳐야 하지 매번 생각하고 있다. 당장 글솜씨가 부족해도 어쨌든 받은 책 서평은 써야 하니까. 책을 읽고 생각에 생각을 거듭하다 보면 중간중간 다른 생각들이 떠오르기도 한다. 그때 떠오른 딴생각들로 다른 글도 조금씩 쓸 수 있게 되었다. 지금 나에게 서평은 글쓰기의 원동력이다. 서평을 마치고 편안한 마음으로 책을 다시 보려고, 읽고 나면 서둘러 서평을 쓴다. 문득 내가 마감을 앞둔 작가 같다는 생각을 했다. 나에게 배달된 책은 원고료다. 나는 만 원의 원고료를 받고 글을 쓴다. 적어도 그만큼의 책임감, 아니 그 이상의 책임감을 가지고 서평을 쓰려고 노력한다. 한 권의 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저자와 출판사 직원들을 생각하며 고민해서 쓴다. 물론 결과물은 형편없지만 적어도 내 마음가짐은 그렇다. 내 서평이 엉망인건 내 정성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단지 정보와 지식이 부족해서이다. 나는 글쓰기에 진심이다. 앞으로 내 글이 책이 되건 쓰레기가 되건 글쓰기는 이미 시작되었다. 나는 출발했고, 내 맘대로 데뷔했다. 어제보다 오늘 덜 부끄럽도록 노력할 거다. 

쓰기 위해 읽고, 쓰기 위해 듣고, 쓰기 위해 말할 거다. 이런 나에게 신께서 약간의 재능과 조금의 행운을 내려주시기를...

 

2021. 2. 9. 9:07 글방사랑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해외토픽

    와우 멋지시네요. 응원합니다.!

    2021.02.19 20:1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eulbangsarang

      고맙습니다. 저도 응원하겠습니다.
      꿈꾸시는 일들 이루시길...^^

      2021.02.20 00:17
  • 스타블로거 달밤텔러

    글방사랑님 꿈을 응원합니다!

    2021.02.23 02:27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geulbangsarang

      ㅎㅎ부끄럽네요. 고맙습니다. ^^

      2021.02.23 07:59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