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Taberna en Ravello, 페데르 세베린 크뢰위에르

 

내 눈에 가장 먼저 들어온 건..선술집의 풍경이 아니라 유령처럼 사람들을

바라보는 그림자여인(?) 이었다.^^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