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민한 <산 그림자>

 

비로소

 

노를 젓다가

노를 놓쳐버렸다

 

비로소 넓은 물을 돌아다보았다.

 


 

 

순간의 꽃

고은 저
문학동네 | 2001년 04월

 

가슴에 새기고 싶은 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