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영화
밀양

[영화] 밀양

개봉일 : 2007년 05월

이창동

한국 / 드라마 / 15세이상관람가

2007제작 / 20070523 개봉

출연 : 김영재,선정엽,전도연,송강호,송미림,조영진

내용 평점 4점

'언제, 어느 날의 일이었다.

어린 녀석들이 어린 소녀를 집단으로 성폭행하고..

그녀석들은 결국 풀려났다. 실형선고는 없었다!!

40명 이상의 가해자 모두~~'

 

배우 전도연이 칸에서 상을 받았다고 해서 잠시나마 인기를 끌었던 작품, 밀양!

작품성이야 이미 이창동이라는 이름이 그것을 커버하고 있으니..

이 작품을 본 이들! 누구나 기립하고 박수치고, 난리도 아니었다.

어쩌면, 그 속에 담긴 내용이 밀양이라는 제목처럼 순수하지 못한!

그래서 더욱 그 속내가 궁금한 작품이기는 한데..

정말 그럴까?

혹은 정치적인 의미에서 '거짓말이야~'를 'BBK사건'때와 연관지어 본다면..

그 기괴함 역시 아스트랄할 정도이니! 그냥 웃어넘기자~

이미 현실은 권력이라는 이름으로 그것을 침묵하게끔 만들었으니까!

 

밀양은 남편을 잃고 남편의 고향에서 생활을 하는 여자의 이야기이다.

그리고 그녀에겐 자식이 있고, 자식은 끝내 죽는다.

박찬욱의 '복수는 나의 것'이 떠오르는 이 몹쓸 장면들!! 트라우마..

그렇지만 어찌 감히, 전도연의 손에 피를~

그녀는 결코 이영애가 아니었다.

기도하고, 기도하고.. 그래서 모든 것을 잊을 수 있게된다면..

 

헌데 자식을 죽인 범죄자가 그녀보다 먼저 구원을 받았다.

그녀가 용서를 한 것도 아닌데, 그는 이미 구원받았다고 한다.

이 미칠놈의 상황이 다시금 그녀를 미치게 만든다.

그리고 결국에는 자신이 가리키던 신을 향해서 손가락질을 하고..

'거짓말이야~ 거짓말이야~'를 외친다.

그럼에도, 현실은 변하지 않는다.

 

누군가는 죽고, 혹은 누군가는 범죄를 저지르고..

누군가는 남아서 그 상처를 치유하고, 치유받고..

그렇지만 그것은 밀양이라는 지역에서만 있는 이야기는 아니다.

송강호가 말했듯이, 이는 어디서나 일어나는~

그런 평범한 이야기인 것이다.

 

밀양.. 언젠가, 어느 곳에선가 그런 일들이 있었다.

그리고 누군가는 그 일로 상처를 입었고, 누군가는 구원을 받았다.

가해자들은 아마도 그냥저냥 살아가고 있을 것이며..

피해자 역시 그냥저냥 살아가고 있을 것이다.

누군가는 상처를 입고 치유하고, 치유받고..

누군가는 상처를 입히고 치유받고, 치유되고..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