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유리고코로

민경욱 역/누마타 마호카루 저
서울문화사 | 2012년 05월

 

관련이 있을지 없을지 모르겠지만 가족을 위해 할 수 있는 일....

하면  이 책 [유리고코로]가 먼저 떠오른다.

누군가의 살인  보고서로 시작된 미스터리의 끝에는 따스하다못해

고열로 어지러울 정도로 뜨거운 가족이  있다.

가족이라면...

가족이라면 용서가 될지도 모른다.

가족이니까....

만약 세상에 이런 실제 사건이 벌어진다면 사람들은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려고 이러나, 인간말종이다... 입이 아프도록 떠들어댈것이다.

타인에겐 당연한 일이지만  가족들은 어떨까?

내 가족의 일이라면 숨겨진 광기를 드러낼지도 모른다.

 

가족...

사실 내 남동생은 이혼 서류에 도장을 찍고 조정기간중에 있다.

아직 어린 아들도 있다.

내가 가족을 위해 할 수 있는 광기어린 행동이란......

그저 내 가족편을 들어주는 것이다.

그동안 많이 힘들었구나.

네가 그런 선택을 할 정도면 많이 힘들었구나.

무슨 일이 있어도 누난 네 편이다.

 

사실 맘속으론 아직 어린 애도 있고 안맞는 배우자라 해도 다들

참고 살아가는데 너도 좀 더 참지 그래!

애도 생각해야지...

애가 무슨 죄니?

그렇게 지내다 보면 언젠가 조금 수월해지고 편한 날이 올거야..

라고 수백번 말해주고 싶지만 ....

궁지에 몰린듯 지쳐있는 동생을 보면 행여나 돌이킬수 없는 선택을

할까봐 겁이 나기도 한다.

 

유리고코로.......

사실은 살인자가 어릴적에 의사선생님의 [よりどころ-마음 둘 곳, 기대어 의지할곳]을

유리고코로로 잘못 들었는데 그 때부터  살인을 저지른 후 마음속에 느껴지는

감정을 유리고코로라고 이름 붙이게 된다. 

よりどころ....

내 동생도 사실은 결혼을 해서 한 가정을 이루었지만 바로 이 よりどころ를 찾지 못해

방황하고 힘들어하다가 결국 이혼이라는 결정을 내린것은 아닐까?

성인이 되고 가족이 생기면서 더이상 부모에게 よりどころ를 기대할 순 없었을테지....

왜 배우자에게서 よりどころ를 찾지 못했는지는  둘의 문제다.

나는 그저 내 동생이 よりどころ를 유리고코로처럼 어긋난 방향으로 전환시키지 않고

그저 자신만의 편안한 안식처를 찾는 데 노력하는 것만으로도 만족한다.

그게 이혼이라는 방향이라면 유리고코로보다는 낫지 않을까?

귀여운 조카도 이혼녀가 될 올케도 생각하면 안쓰럽지만 나는 내 동생의 누나이다.

무엇보다 내 가족이 먼저인것이다.

 

 

 

누난...

죽어도 네 편이야!!!!!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