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나무 집 펀 북

[도서] 나무 집 펀 북

앤디 그리피스 글/테리 덴톤 그림/장혜란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나무집 시리즈 처음 나왔을 때 아들의 반응이 뜨거웠다.

학습만화 이외에 글밥이 많은 책을 진득하니 앉아서 보질 못했는데 나무집 시리즈는 그림이 많지만

글밥도 제법 되는데 아들은 앉은 자리에서 끝까지 읽어버렸다.

요녀석봐라~싶어서 다음번 26층이 나올때도 39층이 나올때도 나오자마자 주문해서 아들 손에 쥐어줬다.

그렇게 최근의 65층까지 우리집엔 책장에 나무집 시리즈가 나란히 꽂혀있다.

 

나무집 펀북이 나온걸 보고 당장 주문했다.

펀 북은 아이들이 참여할수 있도록 만든 책이다.

직접 그림을 그리기도 하고 글을 쓰기도 하는 한마디로 내가 직접 만드는 나무집시리즈가 되는 것이다.

아들도 처음엔 관심을 많이 보였다.

그런데 글쓰기를 좀 어려워해서인지 2학년 아들이 신나해하는 모습은 크게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학년이 조금더 올라가면 자신만의 나무집 시리즈를 완성해 내리라 본다.

그때까지 책장에서 조금만 기다리렴~~~~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