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관상 심리학

[도서] 관상 심리학

김동완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옛 말에 불혹이 되면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져야한다고 했다. 그래서일까, 나이가 들수록 관상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특히나 관상은 사주와 관련이 있다고 얼핏 들은 것 같아서 더 흥미가 생겼고, 배우고 싶다는 생각도 했었다. 인생이라는 것은 미리 알 수는 없지만 관상을 통해서 인생을 엿보고 싶다.

 

 

국내 최고의 사주명리학자인 저자 김동완교수의 <관상보는 법>은 읽기 전에 벌써부터 기대됐던 책이다. 저자는 가능한 예언적 관상은 멀리하고, 분석적 관상을 중심으로 성격,직업적성,직무역량,심리분석,심리상담을 하는데 노력하였다고 한다. 관상을 통해서 어쩌면 내가 잘 모르고 있는 나의 적성이라든가, 나에 대한 다양한 정보들을 알고 싶어졌다. 책을 읽고난 후부터는 확실히 거울을 보면서 내 얼굴을 더 유심히 쳐다보는 습관이 생긴 것 같다.

 

 

관상 분석과 관상 이야기를 책을 통해서 접할 수 있는 기회가 흔치 않는데, 이렇게 전문가가 책을 직접 펴내 일반인들도 관상이라는 것에 쉽게 다가갈 수 있게 된 것 같다.

 

책에서는 관상학의 성격 분석과 리더십 분석 실제를 통해서 얼굴 형태로 분석하는 방법, 얼굴의 이목구비별 분석하는 관상법을 소개하고 있다. 사람들을 예로 들어서 쉽게 이해가 가고 흥미로웠다. 관상학이라는 것은 어려운 학문이라고 생각했는데, 꼭 그렇지만은 않은 것 같다.

 

 

12궁 분석으로 보는 성격과 리더십은 나도 모르게 책에 그려진 얼굴에 집중하게 되었다. 세부적으로 얼굴을 나누어 부모운,복덕운,관록운,형제운,부부운등 정말 상세히 설명해두었다. 나도 책과 거울을 손에 들고 찾아봤는데 맞는 부분이 많아서 놀라웠다.

 

 

동양의 관상에서는 관상을 태양인,태음인,소양인,소음인에 따라서 얼굴형이며 성격에 관해서 설명해주고 있다. 사주팔자에 오행의 점수에 따라 어느 정도 결정이 되는데 과다가 가장 뚜렷하게 나타나고 발달 오행에 따라 일간 오행도 어느 정도 관상에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관상이 정말 많은 동양의 학문들과 연관되어 있는 것 같다. 관상을 배우면서 다양한 학문을 배울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

 

 

MBTI 16가지 유형의 설명에 따라서 성격을 파악하는데 기존에 관심이 있었는데 이번기회에 확실히 내 성격을 파악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던 것 같다. 16가지 유형에 따라 작업 적성이며, 사주명리 오행, 성명학까지 연계해서 설명해주는 동양학문과 서양학문을 둘 다 접할 수 있어서 더 흥미로웠다.

 

 

재미있게 분석하는 현대인물에서는 사회의 저명인사들의 관상을 풀이 해두었는데, 그 사람들이 어떤 관상을 가지고 있으며, 그들의 성격까지 알아볼 수 있어서 새로웠다.

 

 

솔직히 관상은 재미로 보는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책을 읽을수록 관상은 하나의 학문인 것 같다. 얼굴 관상뿐만 아니라 귀 관상, 이마 관상, 눈 관상, 눈동자 관상, 코 관상, 볼 관상까지 생각보다 종류가 다양했다. 책 읽는 내내 나의 관상을 찾고 성격까지 찾는다고 바빴던 것 같다. 새해에는 기쁜 일이 많아서 나의 모든 관상이 좋은 쪽으로 바뀌기를 기대해본다.

 

-출판사에서 제공된 도서를 읽고, 솔직하게 작성된 서평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