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늘로 날아간 꼬마열차

[도서] 하늘로 날아간 꼬마열차

박경태 글/오승민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하늘로 날아간 꼬마 열차>는 수인선 협궤열차에 관한 슬픈 역사를 담아낸 동화입니다. 수인선은 궤도간 거리 762mm의 협궤철도였습니다. 우리나라 대부분의 철도노선이 궤도간 거리 1,435mm인 표준궤도입니다. 하지만 일제강점시기에 일본인이 사철로 건설한 일부 구간이 일본식 협궤철도였습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협궤열차는 부산과 동래온천을 연결한 궤도간 거리 610mm의 1909년 12월 1일 운행을 개시하여 1916년 762mm궤도로 확장했다가 폐지되었습니다.

그리고 1937년 8월 6일 남인천과 수원을 연결하는 수인선과, 1930년 12월에 수원과 여주를 연결하는 수려선이 궤도간 거리 762mm의 협궤철도로 개통되었고, 1926년 5월에 호남선 학교역(현 함평역)으로부터 군청 소재지인 함평군 함평읍을 연결하는 궤도간 거리 1,067mm의 함평협궤 등이 개통되었습니다. 함평궤도는 1960년 10월에, 수려선은 1972년 4월 1일에, 그리고 수인선은 1996년 1월 1일 운행을 중단하고, 2015년 9월 4일 공식적으로 폐선되었습니다.

수인선은 서해안에서 생산된 소금을 내륙으로 운송하고, 수려선과 연계하여 경기 동부에서 생산된 쌀을 일본으로 실어 나르기 위한 목적으로 설치된 것이었습니다. 해방 후에는 여객 운송의 비중이 커졌지만, 교통수단이 다양화되고 교통체계가 발전하면서 여객 운송이 감소되면서 운행이 중단된 것입니다. 시속 40km 정도로 운행되는 수인선을 타면 서해안의 풍경을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다 하여 낭만을 찾는 사람들이 찾기도 했지만, 제 경우는 불행하게도 타볼 기회를 만들지 못했습니다.

<하늘로 날아간 꼬마 열차>는 일제의 악랄한 수탈행위에 더하여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를 끌어가던 수인선 협궤열차에 얽힌 슬픈 이야기를 적고 있습니다. 작가님은 오래 전 꼬마열차를 타고 가면서 꼬마열차의 아픈 역사를 꼭 동화로 쓰기로 약속을 했답니다. 함평출신이라는 작가님은 함평궤도가 폐선된 다음에 태어났지만, 어르신들에게 협궤열차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던 듯합니다. 수인선을 타보셨던 듯합니다.

이 동화에는 수인선열차에 대한 오래된 기억을 더듬는 할아버지와 열 몇 살 정도되는 어린 소년, 소녀 들이 나옵니다. 기억이 깜박깜박하는 할아버지는 협궤열차가 다니던 선로의 흔적을 찾아나서는 이유를 잘 모르시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열 몇 살 되는 꼬마아이는 꼬마열차를 타고 간 엄마를 기다린다고 합니다. 열차가 다니지 않은 게 벌써 몇 년이 흘렀고, 철로는 뜯겨나가고 침목만이 열차가 다니던 흔적처럼 남아있는데도 말입니다. 꼬마 아이는 철로를 놓을 때 일본 군인들이 일꾼들을 혹독하게 다루던 이야기며, 누나를 끌어가던 이야기며, 강제징용으로 끌려간 아버지 이야기 그리고 식량이건 쇠붙이를 공물이라고 해서 빼앗아가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다시 시간이 흘러 조금 큰 아이가 꼬마열차를 기다립니다. 만주로 싸우러 떠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꼬마열차와 우리 민족의 슬프고 아픈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자꾸 들려달라고 부탁합니다. 하지만 할아버지는 모든 것을 다 비우고 용서하고 떠나고 싶은 마음이라고 합니다.

소년이 떠난 뒤 소년의 누나가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마을 사람들은 그녀를 따듯하게 맞아주지 않았습니다. 소녀는 다시 꼬마열차를 타고 떠납니다. 할아버지는 “누나! 누나, 가지마!”라고 울먹입니다. 만주로 간 소년은 독립군이 되어 용감하게 싸웠고, 3년 뒤에 독립을 맞아 마을로 돌아왔습니다. 징용으로 끌려갔던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슬픈 소식을 듣게 됩니다. 꼬마아이나 만주에서 돌아온 청년은 바로 할아버지였습니다. 할아버지가 수인선 철로가 있던 벌판에 나가는 것은 가물거리는 기억을 붙들고, 당신이 겪은 우리의 슬픈 역사를 들려주기 위해서였던 것입니다.

역사를 잊는 민족은 앞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그 아픈 기억을 붙들고 매달리는 민족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용서하되 잊지 않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나아가는 것입니다. 할아버지가 손자, 손녀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아니었을까요?

 

- 이 리뷰는 예스24 리뷰어클럽을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천군천사

    포스팅과 블로그 구경 잘 했습니다. 많이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눈초님.

    2022.12.11 10:27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눈초

      감사합니다. ^^*

      2022.12.11 15:09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