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책 소개

라 포르시안에 연재되었던 의료인을 위한 인문교양 칼럼 도서로 출간!

다양한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분들이 적지 않겠습니다만, 아무래도 응용과학의 영역에 속하는 의학을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부족할 수도 있는 인문학적 소양까지 더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필자의 독서 취향은 자연과학 분야에 편중되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양기화의 BOOK소리』를 통하여 그런 틀을 깨고, 생각의 범위를 넓히는 기회로 삼으려 한 것입니다. 『양기화의 BOOK소리』는 필자와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은 분들과 함께 공부하는 자리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었습니다. ……280편에 달하는 책들을 되짚어보니 처음에는 신간 중심이다가 점차 고전으로 확대되었습니다. 분야 역시 다양해져서 의학은 물론 각종 역사, 철학, 소설, 교양서, 심지어는 자기계발서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닉 혼비의 말대로 ‘런던 스타일의 책 읽기’가 되었습니다. ……손에 잡히는 대로 읽으셔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제가 정리한 내용을 읽는 것에서 그치기보다는 책을 구해 읽어보시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저의 부족한 글이 제대로 된 책 읽기로 발전되는 기회가 된다면 제가 북소리를 울린 이유와 그 북소리들을 묶어 책으로 만들어낸 이유가 충분할 것 같습니다.

저자 소개

양기화

의학박사이자 전문의(병리학 및 진단검사의학).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같은 대학 조교수를 거쳐 을지의과대학교에서 교수를 역임했다. 미국 미네소타 대학교 의과대학 신경병리실험실에서 방문교수로 신경병리학을 공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정청 국립독성연구원 일반독성부장,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연구위원을 거쳐 현재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평가책임위원으로 재직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책읽기를 좋아했고, 2015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책읽고 독후감쓰기를 시작하여 근래까지 2500권의 책을 읽고 2300편의 독후감을 써오고 있다.

저서로는『치매 바로 알면 잡는다(1996, 동아일보사)』 시작으로 두 차례의 개정작업을 거쳐 『치매 나도 고칠 수 있다(2017, 중앙생활사)』를 냈으며, 『우리 일상에 숨어있는 유해물질, 2018, 지식서재)』등 7권이 있다.

목차

여는 글

제1부 의학 윤리

1. 히포크라테스 선서(반덕진, 사이언스북스):

2. 기술 의학 윤리(한스 요나스, 솔):

3. 생명과학의 역사에 나타난 이데올로기와 합리성(조르주 깡귀엠, 아카넷):

4. 히포크라테스는 모른다(맥스웰 그렉 블록, 청년의사):

5. 가족의 치료중단 요구와 의사의 생명보호의무(송기민, 한국학술정보):

6. 생명윤리와 윤리교육(배영기?진교훈, 한국학술정보):

7. 사과 솔루션(아론 라자르, 지안출판사):

8. 의철학의 개념과 이해(헨릭 월프 등, 아르케):

9. 안락사는 살인인가(토니 호프, 한겨레출판사):

10. 병원윤리 딜레마 31(마크 G. 커쥬스키?로사 린 B. 핀커스, 청년의사):

11. 동서양의 생명윤리(이상목, 아카넷):

12. 제노사이드와 기억의 정치(허버트 허시, 책세상):

13. 듣지 않는 의사, 믿지 않는 환자(제롬 그루프먼?패멀라 하츠밴드, 현암사):

제2부 철학

14. 철학자가 눈물을 흘릴 때(김선희, 김영사):

15. 소크라테스의 삶과 죽음(이종훈, 이담북스):

16. 라캉의 질서론과 실재의 텍스트적 재현(김경순, 한국학술정보):

17. 열린사회와 그 적들(칼 포퍼, 민음사):

18. 아베로에스의 아리스토텔레스 형이상학(아베로에스, 한국학술정보):

19. 에코의 기호학(연희원, 한국학술정보):

20. 지식의 고고학(미셸 푸코, 민음사):

21. 철학이란 무엇인가(호세 오르테가 이 가세트, 민음사):

22. 철학이란 무엇인가(버틀런드 러셀, 문예출판사):

23. 프루스트와 기호들(질 들뢰즈, 민음사):

24. 신경 과학의 철학(맥스웰 베넷?피터 마이클 스티븐 해커, 사이언스북스):

25. 철학자처럼 느긋하게 나이 드는 법(대니얼 클라인, 책읽는수요일):

26. 걷기, 두 발로 사유하는 철학(프레데리크 그로, 책세상):

제3부 역사

27. 사람을 구하는 집, 제중원(박형우?박윤재, 사이언스북스):

28. 거의 모든 죽음의 역사(멜라니 킹, 사람의무늬):

29. 에도의 몸을 열다(타이먼 스크리치, 그린비):

30. 잊혀진 조상의 그림자(칼 세이건?앤 드루얀, 사이언스북스):

31. 해부학자(빌 헤이스, 사이언스북스):

32. 우주의 풍경(레너드 서스킨드, 사이언스북스):

33. 크로마뇽(브라이언 M. 페이건, 더숲):

34. 만물의 척도(켄 애들러, 사이언스북스):

35. 금서의 역사(베르너 풀트, 시공사):

36. 일본 난학의 개척자 스키타 겐파쿠(이종각, 서해문집):

37. 기억의 지도(제프리 K. 올릭, 옥당):

38. 집단기억의 파괴(로버트 베번, 알마):

39. 역사란 무엇인가(E. H. 카, 까치글방):

제4부 문학

40. 제노사이드(다카노 가즈아키, 황금가지):

41. 픽션들(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민음사):

42.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오스카 와일드, 황금가지):

43. 레 미제라블(빅토르 위고, 민음사):

44. 순례자(파울로 코엘료, 문학동네):

45. 안나 카레니나(톨스토이, 민음사):

46. 새로운 인생(오르한 파묵, 민음사):

47. 주석달린 드라큘라(브람 스토커, 황금가지):

48. 페스트(최수철, 문학과지성사):

49. 미 비포 유(조조 모예스, 살림출판사):

50. 모모(미하엘 엔데, 비룡소):

51. 잃어버린 기억의 박물관(랄프 이자우, 비룡소):

52. 리스본행 야간열차(파스칼 메르시어, 들녘):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waterelf

    눈초님의 신간 출간을 축하합니다.^^

    2020.02.08 18:1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눈초

      감사합니다.
      오랫동안 벼르던 일이 성사가 돼서 정말 기쁘답니다.

      2020.02.09 08:41
  • 파워블로그 파란자전거

    와...출간 축하드립니다...^^

    2020.02.12 10:1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눈초

      감사합니다. ^^* 한켠에 묵혀있던 돌덩어리는 내려놓은 느낌입니다.
      또 다른 돌덩어리가 남아서 그도 내려놓을 준비를 해야 하겠습니다.

      2020.02.12 11:00
  • 스타블로거 두목원숭이

    좋은 책들이 많이 있네요. 출간 축하드립니다.^^

    2020.02.12 10:17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눈초

      감사합니다. 280편 가운데 고른 거라서 그래보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2020.02.12 11:01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