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래된 기억들의 방

[도서] 오래된 기억들의 방

베로니카 오킨 저/김병화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이자 세계적인 신경학자인 저자가 정신병을 앓고있는 환자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치료를 하는 과정에서 새롭게 발견한 우리 내면을 완성하는 기억과 뇌과학의 세계에 대한 연구서이다

책의 원래 제목은 The Rag and Bone Shop : How We Make Memories and Memories Make Us 인데, The Rag and Bone Shop이 무슨 뜻일까? 궁금해서 찾아보니 '폐품가게'라는 뜻이라는데, 우리의 뇌속에 남겨진 기억들이 마치 누더기처럼 아무렇게나 쌓인데 대한 비유라고 한다

저자는 자신이 직접 만난 정신병 환자들의 사례를 통해 뇌가 정상적으로 기능하지 않을때 나타나는 엉망으로 뒤엉켜버린 감각들과 놀라운 뇌활동에 대해 기록한다

책은 제목대로 1부 기억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2부 기억은 어떻게 우리를 형성하는가 두부분으로 구성되어있다

1부에서는 기억의 원재료로서의 감각, 해마이야기, 시간과 영속성의 경험, 기억하기와 잊기 등 감각이 어떻게 기억이 되는가를 살펴보고, 정신질환이 감각과 기억 형성에 미치는 영향을 탐구한다
2부에서는 자기인식과 자아감각, 거짓 기억과 진짜 기억, 가장 오래된 기억들처럼 뇌에서 만들어진 기억이 어떻게 '나'라는 사람의 내면을 구성하게 되는지를 추적한다

뇌 신경 감각이 서로 어떻게 작동하는지와 같은 전문적이고 의학적인 내용들은 기초적인 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읽기엔 다소 어려운 부분도 있었지만, 첫 아이를 낳기 전까지 정신병을 앓은적이 없는 산후 정신병 환자의 이야기와 함께 조현병, 우울증, 양극성 장애 등 생생한 임상사례들은 소설처럼 몰입해서 흥미롭게 읽을수 있었다

이 책이 다른 뇌과학 도서들과 다른 특별한 점은 환자들의 사례뿐만 아니라 양극성 감정조절 장애라는 정신병으로 고통을 견디지 못하고 자살한 버지니아 울프, 마르셀 프루스트, 존 버거, 사무엘 베게트 등 유명한 작가들의 작품을 인용하며 뇌와 기억의 세계를 과학이나 의학만의 시점이 아닌 문학 텍스트를 통해 인문학적으로 바라보기도 가능하다는걸 알게되었다

뇌는 인체에서 가장 중요한 기관이자 여전히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있다
기존의 연구들이 뇌의 구조와 기능을 이해하고, 두뇌가 작동하는 원리를 통해 인간의 행동과 사고를 밝혀내는데 집중했다면, 이 책을 통해 우리가 기억을 형성하는 방식과 그렇게 만들어진 기억이 어떻게 우리를 구성하는지에 대해 알아가는 것도 우리가 몰랐던 뇌의 비밀에 한걸음 더 다가갈수 있게 해준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