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일터의 품격

[도서] 일터의 품격

도나 힉스 저/이종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 일터의 품격 > | 도나 힉스 지음 | 이종민 옮김 | 한빛비즈

 

21세기의 가장 흥미진진한 발전은 기술이 아니라
인간 존재의 의미에 관한 개념 확장에서 비롯될 것이다.
- 존 나이스비트

일터를 포함한 조직을 바람직하게 변화시키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특히 그 조직에 대해 품격을 논의한다면 우리가 일상적으로 알고 있는 보상이나 복지 이상의 무엇인가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일터를 바람직하게 변화시키면서 품격을 갖추게 하려면 조직 구성원들에 대한 존엄 개념이 필요하다고 볼 수 있다. 이 책에서 언급하듯이 다양한 환경과 조직에 존엄 모델을 적용한 경험으로 존엄에 대한 무지가 업무 환경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있다. 직원들의 부당 대우를 받는다고 느끼면서도, 특히 관리자나 상급자로 부터 부당대우를 받으면서도 자신의 의견을 강하게 피력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인 것 같다. 그만큼 자신이  그 조직내에서 안전하지 못하고 불이익이나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두려움에 빠져있는 것이다.

존엄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지만 실제 조직을 운영하는 사람들 중에(특히 좋은 인성을 가진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존엄에 대해 무지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직원들의 존엄을 훼손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한다. 근본적으로 자신의 행동이 다른 사람에게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에 대한 인식 부족이 원인이라고 볼 수 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조직 내 존엄 문화 형성을 위한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지만 업무 환경에서 건강과 행복을 지키기 위해서는 구성원 모두가 감당해야할 몫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책은 총 3개 파트로 구성되어 있다. 파트 1은 존엄 리더십의 개념에 대해 소개한다. 존엄의 중요성과 존엄을 침해할 수 있는 유혹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이를 위한 새로운 리더십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파트 2는 마음을 움직이는 존엄 리더십에 대해 자세히 설명한다. 신뢰는 인간 관계에서 필수조건이라는 사실과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지는 모습을 통해 상호 존엄에 대한 개념을 이어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파트 3에서는 모두가 존중받는 조직문화 만들기로서 모든 사람이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을 통해 조직이 변화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며, 주변 사람들에게 귀를 기울이고 인정하는 모습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려준다. 최종적으로 존엄은 실천과 사랑이라는 개념으로 귀결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궁극적으로 개인에 대한 존엄성을 통해 조직을 강화하고 활력을 불어넣는 방법에 대한 실용적이고 권위있는 로드맵을 저자가 제시한다고 볼 수 있다. 각종 언론 매체나 주변 사람들을 통해, 조직내에서 부당 대우를 받는 다양한 사례를 접하곤 한다. 대부분 부당 대우를 하는 상급자의 인성에 대해 논하지만 그 상급자가 존엄에 대한 개념을 이해하지 못하고 그런 행동을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조직에 존엄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타인이 아니라 모두가 존엄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남이 나를 존중해주기를 기다리기 보다 자신이 소중하다는 것을 먼저 적극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다. 이를 통해 상호 존중 및 존엄에 대한 문화가 정착되고 자신이 몸담고 있는 조직의 품격이 높아지는 결과를 낳지 않을까 생각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