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갑자기 페이스북 알람이 늘었다. 무슨 일이지?라고 페북 메시지를 확인한 순간! 깜짝 놀라 
살짝 졸던 눈이 번쩍! 떠진다. 

최근, 페이스북에 기다리는 글이 생겼다. 예전에 김동호 목사님의 글을 보며 가슴 떨림이 있었는데, 요즘은 KT 엔터프라이즈 대표이신 신수정 대표님의 글에 항상 울림을 받는다.

쉽고 간명하지만 주제가 분명하고 생활 밀착형 메시지다. 이번 달 부서회의 시간에도
신수정 대표님 글을 부서 구성원들과 나눌 정도로.. 나에게 최근 많은 깨달음을 주시는 분이다.
물론, 그분은 나를 모른다. ㅎㅎㅎ 

2주 전쯤? 신수정 대표님 페이스 북 글을 보니, 내가 쓴 책과 일맥상통하는 이야기가 있어
용기를 함 내 보았다. 책을 보내드려도 될까... 여쭤보고 책을 보냈다. 엄청 바쁜 분이라, 
읽어 보실까?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읽어 주심 좋겠다는 단순한 마음, 늘 받는 메시지에 대한
작은 감사의 표현이기도 했다. 

그런데 오늘 신수정 대표님의 글에 내 이름이, 태그 되었다. 그래서 수많은 알람... 이 울렸던 것! 읽어 보시겠다고 하시더니 진짜 읽으셨네.. 좀 놀랐다. 사람에 대한 배려를 느낀다. 

책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모두 사람에 대한 따뜻함을 가지신 것 같다. 여기 계신 나의 이웃님들처럼^^ 

https://www.facebook.com/younhee.choi.165 신수정 대표님 글. 

평범해도 비범해지는 법-!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날이

    마음 따뜻한 글을 읽네요. 모르면서 알면서 나누는 언어의 향기는 사람을 많이 취하게도 하지요. 아마 상큼양파님의 책은 이야기를 할 때나 강의를 할 때 인용하기 좋은 내용도 많을 것입니다. 많은 도움이 되는 책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가끔씩 이야기를 담아 두면 좋은 기억의 장이 될 것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2021.01.30 20:26 댓글쓰기
    • 상큼양파

      고맙습니다~~ 나날이님!! 여기 이웃님들은 진짜 좋아요^^

      나날이님이 가끔 글 올리라는 이야기에 바로 올린거였답니다. ^^ ㅎㅎㅎㅎ

      2021.01.30 21:00
  • 스타블로거 부자의우주

    도전하는 자에게 운(복)이 따를지니 ~~
    상큼양파님의 도전을 응원합니다.
    소개하신 신 대표님이 어떤 분인지 궁금하네요 ^^
    기쁜 소식 나눔, 감사합니다 ~~~

    2021.01.30 21:22 댓글쓰기
    • 상큼양파

      보통 좋아요가 1000개 정도? 대표님이신데 존경받는 리더로. 많은 분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분!!이세요. 저도 소개로 읽게 되었는데 독자가 되었어요

      용기 응원해주셔서 고맙습니다~~~

      2021.01.30 22:17
    • 스타블로거 부자의우주

      상큼양파님 덕분에 좋은 경험담에 좋은 문체 만났네요

      그래서 아랫글은 카피 떠갑니다. 고맙습니다 ~~

      다시 들르길 잘 했네요 (토닥토닥)

      2021.02.16 20:53
  • 스타블로거 추억책방

    상큼양파님 글을 읽으니 신수정 대표님이 어떤 분이시진지 궁금해지네요. 상큼양파님이 페이스북을 통해 알림글을 받을 정도라면 좋은 글들을 많이 전하시는 분 같습니다. 페이스 북을 하지 않아서 글을 못 읽는게 아쉬운데요.^^;
    상큼양파님의 책을 통해 신수정 대표님과 교감을 하신 것 같습니다.
    2월의 첫 날이네요. 2월도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2021.02.01 04:10 댓글쓰기
    • 상큼양파

      평범해도 비범해지는 법--

      1. 얼마전 인스파이어 모임의 한 20대 벤처 대표와 고기 식당에서 만났다. 이야기 하던 중 그는 고기 식당에서 알바를 오랜기간 했다는 말을 했다. 그때 팁을 꽤 많이 받았단다. 비결을 물어보니 손님이 오면 어떤분이 어떤 반찬을 좋아하는지 유심히 관찰했다고 한다. 그분이 다시 오면 그 반찬을 많이 내어 드리고 빠르게 채워드렸다고 한다. 고객이 놀랄수 밖에 없다. 알바는 고기를 더 줄수는 없지만 반찬은 더 줄수 있는 권한이 있다. 역시 동일한 알바를 해도 다르게 하는 사람이 있다.

      2. 페친 최윤희 님이 보내준 태도에 관한 책을 보니 톨게이트 수납원으로 일하는 노영애씨라는 분의 이야기가 나온다. 하루에 2천명 정도의 운전자를 상대하는데 이 지루하고 반복적인 일을 게임으로 바꾸어 한다고 한다. 100원짜리 동전을 한손에 집는데 정확하게 금액을 맞추는 게임을 하는 식으로 단순한 일을 즐겁게 만들었다. 자신이 즐거우니 수많은 운전자들에게도 미소를 짓는다. 운전자들도 행복해진다.

      3. 예전 한 CEO에게 들었다. 물론 약간의 자기 자랑이 섞이긴 했지만. "대학원 졸업후 건설회사를 들어갔는데 신입이라고 복사만 시키고 허드렛일을 시키더라. 몇 개월 하다보니 때려치고 싶었다. 그러다가 복사할때 한부 더 복사해서 공부했다. 팀회의에 참석했는데 팀장이 어떤 숫자에 대해 물었는데 다들 답을 못했다. 그런데 내가 본 기억이 나서 이야기했더니 팀장이 '똑똑한 녀석이 우리회사에 들어왔네'라고 말했고 그 이후로 선배들이 제대로 일을 주기 시작했다" 물론 그는 이후 최연소 임원이 되었다.

      2021.02.01 10:24
    • 상큼양파

      4. 나도 컨설턴트 시절, 몆개 회사의 특정 분야 컨설팅을 동일한 방법론으로 하다보니 계속 비슷한 일을 하기에 재미없었다. 이에 나의 컨설팅영역은 아니지만 들어간 회사의 비즈니스와 IT도 관심있게 보기로 했다. 그랬더니 재미있었다. 과거 한 여행사에서는 들어보니 Crm이 고민이었다. 내 컨설팅영역이 아니지만 엑셀로 고객분석을 대충해서 2~3페이지 자료를 만들어 이런 영역의 고객을 타케팅하면 사업이 잘될것같다고 고객사 팀장에게 말했더니 이 자료가 그 회사 CEO에게 까지 올라가서 융숭한 대접을 받았다. 한 보험사에서는 한 글로벌 컨설팅펌의 IT전략 보고서가 있어 대충 읽어보니 큰 오류가 하나 있어 CIO만날때 얼핏 이야기했더니 역시 밥을 사시더라. 두 회사 모두 나의 장기고객이 된 것은 물론이다.

      5. 어떤 사람은 비범한 일도 평범하게 만드는데 어떤 사람은 평범한 일도 비범하게 만든다. 일 자체가 평범하거나 비범하다고 여겨서는 안된다. 일 하는 태도가 평범과 비범을 나눈다.

      6. "쥐꼬리만한 돈 밖에 받지 않는데 평범한 일을 비범하게 하는것은 결국 착취당하는거 아닌가요? 돈 받은 만큼만 일하고 근무시간에는 최대한 놀아야지요. 그건 구세대들때나 통하는 이야기예요" 이런 말을 하는 분들이 있다. 바보같은 질문이다. 평범한 일을 비범하게 만드는 것은 남을 위한것이 아니라 자신의 가치를 높인다. 또한 그런 사람은 절대 그 일만 계속하지 않는다. 더 큰 일을 하게되며, 그렇게 일하는 것이 몸에 익어 더 큰 일을 맡거나 자기 사업을 해도 역시 비범하게 한다.

      7. 당신이 리더라면? 평범한 일도 비범하게 하는 사람을 찾아라. 그가 바로 진짜 인재다. 그에게 더 큰 일을 맡기면 당신은 놀면서도 성과를 낼수 있다.

      2021.02.01 10:24
    • 상큼양파

      추억책방님이 아쉬우시다면.. 당연히 제가.... 복사를^^

      2021.02.01 10:25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와, 역시 상큼양파님이십니다! 세심한 배려에 저도 어떤 글인지 알 수 있었습니다. 일하는 태도가 평범과 비범을 가른다는 문장을 가슴에 옮겨 담아갑니다. 감사합니다.^^

      2021.02.02 01:03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