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에 연을 쫓는 아이에 빠져 있었다.

책을 읽다가 살짝 낮잠을 잤는데 아미르 잔~이 나왔다. 이런 경험은 정말 처음이다.

 

워낙 책 읽는 속도가 무척이나 느린 나에게 연을 쫒는 아이는 500페이지가 넘어 이번 주말에 이 한권 밖에 읽지 못했음에도 뿌듯함은 보통 때의 갑절 아니 * 10배는 강하다.

 

연이라는 소재도 그렇고 아프가니스탄의 굴곡진 역사부분도 우리나라를 떠올리게 하는 부분이 많아서인지 왠지 가깝게 느껴졌고 놀라운 작가의 구성력, 예측하기 어려운 내용 전개에 책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사회적으로나 경제적으로도 성공한, 남성미가 넘치면서도 강직한, 그러면서도 어려운 이들을 도울 줄 아는 존경받는 사람인 바바의 아들 아미르와 그 집의 하인인 알리의 아들 하산을 중심으로 이야긴 전개된다.

사냥을 좋아하고 남자다운 강인하고 무뚝뚝한 아버지 바바에게 인정받고 싶어 노심초사하고 언제나 애정을 갈구하는 연약한 아미르는 책읽기와 소설쓰기를 좋아하는 아이이다. 항상 주인인 아미르를 위해 희생하는 하인 하산에게 바바가 관심을 보이는 것에도 질투하는 아미르는 어버지 바바가 자기에게 아미르 잔~(잔이라고 붙여주는 것은 애정혹은 존경의 표시)이라고 불러주는 호칭 하나까지 기억하는 섬세한 아이이다.

 

아미르와 하산은 주인과 하인이라는 신분차이가 있었지만 그들의 아버지인 바바와 알리가 그랬던 것처럼 친구처럼, 형제처럼 한집에서 크게 된다.

하지만 신분의 차이로 인해 아미르는 자신의 둘도 없는 친구로서의 하산과 자신의 말이면 무조건 복종하는 하인으로서의 하산 속에서 갈등하던 그날..

결정적인 연날리기를 하던 그날에 아미르를 위해 희생한 하산을 보면서도 완전한 친구도 주인도 아닌 용기 없는 방관자가 되어버린 아미르는..자신의 모습에 아주 오랫동안 괴로워하다 하산의 아들 소랍을 통해 스스로를 용서해가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연을 쫓는 아이...에서 연은 아미르와 하산을 연결해주는 고리가 되었으며 그 둘을 갈라놓은 사건을 제공하기도 한다. 또한 결말에 연을 통해 소랍과의 소통의 실마리를 풀게 되는 “연”은 이 소설과 아프가니스탄 국가의 현실과 참 많이 닮아 있다. 연실 하나에 의지한 불안한 현실, 이기기 위해 유리로 풀을 먹인 연실이 핏물이 들어야 하는 현실, 그러나 순수함을 잃지 않는다면 다시 회복 될 수 있다는 희망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닐까?

조금 더 빨리 아프가니스탄이 자유로운 연이 되어 훨훨 날기를 소망해 본다.

 

.........................................................................................

 

아미르의 인간적 약한 모습이 내 속에 숨어있는 나약함과 선하지 못한 것들을 들추어보게 했다.  그리고 오랫동안 양심의 무게로 살아가는 그 순수함, 다른 이름으로는 성장하지 못한 아이의 모습, 그러나 늦게나마 깨닫고 값을 치루기 위해 최선을 다했던 아름다운 용기에 나는 응원을 보낸다.

 

하산 대신 소랍을 위해 연을 쫓는 아미르를 그리며...

 

* 허삼관 매혈기처럼 여기에도 아프가니스탄의 현실 - 신분이나 인종 차별 문제, 여성들의 억압, 텔레반의 횡포 등 -을 잘 표현하고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선 좀 더 관심을 갖게 될 것 같다.

 

앞으로 도둑질(거짓말은 상대방이 진실을 알 권리를 훔친 것이요. 살인은 누구의 부모 또는 아이들 훔친 것이라는 바바의 가르침)을 하지 말고 살아야겠다는 결심을 하며 작가의 다른 작품 <천개의 찬란한 태양>을 읽을 기대를 해 본다.

 

ps. 잘 쓴 것 같진 않지만.. 내가 쓴 서평 중 가장 시간이 오래 걸린 서평^^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작년에 읽은 감동이 아직도 스멀스멀. 물론 리뷰는 안 쓴거 같다는 헤헤. 천개의~~얼마전 세일하길래 사놨는데 아직은 헤헤. //전 아미르와 하산보다 바바와 알리의 공범 아닌 공범자로서의 똑같은 아들을 바라보는 부모의 관점에 오래도록 여운이 남았어요. 바바는 자신의 감옥에 갇혀 사회적 제약땜에 아들을 인정하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넘어선 절절함, 알리는 자신의 아들이 아닌 자식을 애정으로써만 품으면서도 저항조차 할 수 없는 비애.

    2009.09.22 09:49 댓글쓰기
    • 상큼양파

      네~ 저도 바바의 슬픔도 기억에 남고 아미르의 성숙한 아내에 대한 감상도 많고..서평을 더 쓰라면.. 쓸 것이 무척이나 많은 작품이었어요.
      너무 많다보니 (제가 원래 글을 굉장히 느리게 쓰지만,) 위의 길지 않은 서평을 쓰는데 무려 2시간도 넘게 걸렸다는..ㅜㅜ 그래서 더 표현하고 싶은 많은 것들을 정리하지 못했답니다.

      2009.09.22 10:09
  • 또다른나

    추천해주신 '울고 있는 사람과 함께 울수 있어~'랑 '그로잉' 읽고 좋았는데..
    연을 쫓는 아이도 함 읽어봐야겠어요.

    2009.09.23 10:53 댓글쓰기
    • 상큼양파

      추천해드렸던 책 읽어보셨다니.. 무한 기쁨입니다.
      누구에겐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건 왠지 기쁨을 주네요^^

      2009.09.23 17:43
  • nanaro

    리뷰보고 읽어보고싶어졌어요. 살짝 장바구니에 넣었어요

    2009.09.29 14:14 댓글쓰기
    • 상큼양파

      아하^^ 꼭 읽어보시길 자신있게 권해드릴 수 있는 작품입니다^^

      2009.09.29 15:48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