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어디든지 길~게 여행을 떠나기 위해선

회사는 어떻게 하지하는 문제가 가장 먼저 수면으로 떠올랐다.

우리 봉이나 나나 직장 생활의 굴레를 쉽게 던질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그러나 그렇기 때문에 이 도전은 지금 해야 하는 건 아닐까?

 

봉과 장소 논의와 일정에 대한 대화 중

결심을 하면 행동력이 쫌 되는 우린 사고를 치기로 했다.

말도 많고 탈도 많다는 인도행 비행기 표를 예약한 것!

일은 치고 보는 거야~~ 그 다음에 수습하는 거쥐!! 하하하!

다녀 와서 내 책상 없어지면? ㅜㅜ.. 그런 고민도 잠시

울 봉이 정말 원한다는데..그냥 질러보는 거야^^

세상에서 젤 중요한 걸 생각하자구^^

 

ㅎㅎ 왠지 마음이 편해졌다.

 

거지와 도둑이 많은 곳에 왜? 후진국엔 왜 가는거지? 거기 엄청 지저분하다는데?

주변에서 툭툭 던지는 한 마디 한 마디에

 

살랑거리는 나의 귀를 틀어 막고

.. 한번 가기로 했음 가는 거지~~ (흐흐)

 

10, 9, 8…. 출발할 날짜가 점점 줄어들어가고

난 한 달간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 나는 점점 더 바빠졌다.

야근하다 집에 가서 쓰러져 쿠울~~

다크 서클이 발목까지 내려올 쯤

 

..

100% 자유여행인데.. 관련 책자 하나 못 읽고

짐도 안 쌌는데 벌써 비행기 타야 하는 날짜가 다가 왔다.

 

그리고 비행기가 떠나는 그날 난 출근했다.

그리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중요 설명회를 진행한다.

 

(이 때.. 인생 극장의 따라라란..하는 음악이 흘러야 하는데..ㅎㅎ)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2

댓글쓰기
  • 디오니소스

    신랑에 대한 선물이 결국 여행이었군요. 흥미진진한 여행기의 서막... 마지막에 묘한 반전을 기대하며...// 근데 출국일, 여행 국가, 세부 일정 등이 전혀 없는 상태네요. 무지 궁금합니다.

    2010.02.11 20:51 댓글쓰기
    • 상큼양파

      ㅎㅎ 넹. 출국일은 좀 비밀이구요. 사연이 있어서요. ㅋㅋ 과거 어느날의 이야기랍니다.
      나머진 곧..하나씩 풀겠습니다.^^

      2010.02.16 08:51
  • 또다른나

    이제..서평대신..여행기? 꼭 소설 느낌입니다.

    2010.02.15 21:43 댓글쓰기
    • 상큼양파

      서평도 곧..다시 하려구요~~ 당분간은 미뤄왔던 여행기를 좀 정리하려한답니다.
      글쓰기 재능이 없다고 믿어왔기에^^; 미뤄 왔는데..
      이제 기억속에 잊혀지기 전에 남겨야겠단 결심이 들어서요^^

      2010.02.16 08:52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푸하하핫~
    명절은 잘 지내셨는지요.

    2010.02.15 23:58 댓글쓰기
    • 상큼양파

      음..어떤 부분에서 웃음을...? 음악..?
      잘 지내셨나요? 며느리의 본분을 잘 지키고..다시 삼실로 복귀..지금은 다시 직장인 모드랍니다^^

      2010.02.16 08:53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웅장 거창한 계획을 잘 밀어붙이나 했더니 비행기 떠나는 날 사무실에 출근서 빵~

      2010.02.16 09:35
    • 상큼양파

      아항..ㅎㅎㅎ 저의 슬픔이 아자님의 빵~~ 으로.. ㅋㅋㅋ
      그래도..다음편 보셨듯이 뱅기는 겨우 탔답니다. ㅋㅋㅋ

      2010.02.16 22:06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