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침 8시 30분! (한국시간 12시) 

사람들의 움직임 소리에 스르륵 잠이 깨었다.

인도에서의 첫 아침 맞이다.

 

휴~우~ 설렌다

 

설렌 가슴을 안고

복대를 속옷에 감추고

안전 점검을 한 후

New hotel 복도를 내려가는데

어제 이동중에 만난 혼자온 외국계 회사에 다니는 한국분을 만났다.

와우~~ 너무 반갑다. ㅎㅎ 한국인이라는 이유만으로^^

그리고 부럽다. ㅎㅎ 회화^^ 술술 이시란다.

식사전에 기차표 예매하러 델리역에 가신다며 서둘러 움직이셨다.

 

우린 아침 먹고 가려고 했는데.. 3초 동안 우리도 예약먼저 해야하나 고민했지만

그래도 우리는 우선 밥!이 중요했다.

 

어제 픽업해 준 분의 추천 해준 에베레스트란 곳을 찾아가

아침 식사를 한다.


 

오호~ 생각보다 푸짐하고 특히 빵이 맛나다^^

2인에 240Rs(우리돈으로 6천원)

 

든든하게 배를 채우고 나서 3일후 기차표를 예매하러 델리역으로 향했다.

 

울 봉의 탁월한 방향감각에 다시 한번 감탄하며

우리 동네 시장길 가듯이 지도를 보며 바로 델리역에 도착했다.

 

앗! 2시간 전에 델리역에 먼저 갔던 그 한국분을 다시 델리역에서 만났다.

생각보다 어렵다며.. 무언가를 계속 읽고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었다.

 

헉, 급 겁이 났다.

언어에서 자유로운 분이 2시간이 넘도록 기차 표 예매를 못하고 있는데

우리의 수준으론..기차표 예매도 못하는 걸 아닐까?하는

생각을 할 때

 

인터넷 조사에 따르면

기차표 예매하기 위해서

사전에 좌석 check system이 있다며

울 봉이 몇번 왔다 갔다 하더니

짧은 영어로 너무 능숙하게 좌석을 check하고 표를 예매했다.

 

와우!

 

거기에 매표하던 직원이 울 봉과 내 나이를 보더니 깜짝!! 놀란다.

언빌리버블~ 이란다. ㅎㅎㅎ

그리고 난 실물이, 울 봉은 사진이 더 멋지다는 농담을 한다. ㅎㅎㅎ

 

직원의 농담과 우리보다 2시간 먼저 온 분보다 먼저 예약을 헤치우고^^

나오니 맘이 뿌듯하고 입꼬리가 살짝~ 올라간다.

 

 


 

올드 델리의 파하르간지. 식당에서 한컷!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역시 '봉'이십니다그려.ㅎㅎ
    우유잔에 색깔냅킨을 저렇게 코디해도 특별하네요. 기억합니당~

    2010.02.23 11:39 댓글쓰기
    • 상큼양파

      넹..저 대신 여행 루트며~ 정보며 인터넷 보면서 많이 공부했다고 해요.
      기차표 예매 후 신랑에 대한 믿음이 팍팍^^
      의지하고 싶었어요. ㅎㅎ

      넹~~ 거긴 저렇게 많이 주던데..괜찮은거 같아요^^

      2010.02.24 15:11
  • 소금꽃

    정말 든든한 신랑이네요. 이런 신랑 하나만 어디서 안 떨어지나 몰라요...ㅋㅋ

    2010.05.13 15:02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