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밥집

[도서] 밥집

예종석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맛있는 음식을 소개하는 책을 읽을 때는 상반된 감정을 안고 다스려야 한다. 내가 모르는 새로운 식재료나 맛난 맛을 표현하는 음식에 대한 글을 읽는다는 기쁨과 지금 당장 먹고 싶다는 욕망을 억눌러야 하는 슬픔. 특히 다이어트 같은 것을 하고 있다면... 절대 피해야 하는 책이다.

 

<<밥집>>은 다른 음식에 대한 책보다는 건조하다. 일단 당장 눈에 보이는 화려한 사진이 없기 때문이기도 하고 이렇게 맛난 음식 먹어봤냐...는 식의 자랑이나 식당들을 광고하는 것 같은 글보다는 차분히 자신이 아는 지식을 총동원하여 예전부터 내려왔으나 요즘은 사라진 식재료나 지금까지 알려진 지방 곳곳의 대표 음식들을 소개한다. 전문가로서의 별 몇 개..보다는 순전히 주관적으로 자신이 좀 더 좋아하고 애착이 가는 음식과 식당을 소개하는 것으로 보여 오히려 더 신뢰가 간다. 그러니 이 책을 읽으며 나도 여기 가서 이 맛을 보고 싶다고 얼마나...간절히 생각이 들겠는가!

 

1장은 식재료를 중점적으로 소개하고 전국 각지에서 그 맛을 볼 수 있는 곳들을 소개하고 있다. 어디 음식은 어디..라는 것이 보통이지만 그곳까지 찾아가기 힘든 사람들로서는 훨씬 반가운 소식이다. 2, 3, 4장에선 각 분야별로 맛있는 맛집을 소개하고 있다. <<밥집>>의 장점은 저자가 서민들을 생각한 가격이 아닐까 싶다. 맛만 좋은 식당을 따지자면 한도끝도 없이 올라가는 가격이므로 그 가격까지 생각하여 소개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이 책을 읽고 있으면 나도 한 번쯤은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여행을 다니며 빠질 수 없는 것이 맛있는 밥이다. 그곳에서 나는 독특한 식재료와 방법으로 매일 먹던 밥과는 조금 다른 밥을 먹어보고 싶은 욕심. 하지만 유명하다는 식당은 너무나 많은 손님들로 인해 아무래도 서비스가 떨어지거나 맛이 변하는 경우도 있다. 혼자만 알고 있고 싶었다는 저자의 심정이 얼마나 이해가 되던지. 그가 소개한 밥집은 부디 그런 일이 없기를.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둘이라서

    여행의 백미 중의 하나가 바로 '밥'이죠. 그런데 요즘 맛있다고 소개된 밥집도 아쉬운 곳이 많더라구요..ㅠ

    2012.02.06 11:44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