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샌프란시스코

[도서] 샌프란시스코

이지혜,이지나 공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샌프란시스코 우우~~

갑자기 생각나는 노래다. 이 책을 보니 사랑하는 사람과 샌프란시스코에 가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처음에 이책을 보았을때는 다른 여행책들처럼 여행과정과 두 자매의 알콩달콩한 이야기가 담겨 있는줄 알았다. 이 책은 샌프란시스코에 가보진 않았지만, 가게되면 도움이 될만한 책이다.

다양한 음식점들과 이쁜소품을 파는 가게등에 대해서 말해 주고 있다. 얼핏 보면 무슨 여행 가이드홍보책자인가 싶기도 하고, 여행 다이어리 느낌도 든다. 그때그때 가본곳에 대한 사진과 느낌에 대해서 적어놓은 여행 다이어리~ 내가 샌프란시스코에 가보고 느끼점을 다이어리 한켠에 적어놓아 내 친구가 간다면 소개해주기 위한 꼼꼼한 베려가 엿보인다. 나는 차분히 쓰지 않으면 글씨를 흘겨쓰는편이라서 친구가 "이거 암호냐" 하고 물을지도 모른다는.

 

여행을 가는 목적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그중 여행의 별미는 이쁜 가게와 맛있는 먹거리를 빼놓을수 없을것 같다. 은근히 가족과 친구들로부터 돌아오면 내 선물 사오라는 압력때문이라도 선물가게에 들르지 않을수 없을것 같다. 사람은 변하는가 보다. 전에는 쇼핑가자고 하면 심하게 말해서 도살장에 끌려가는 소처럼 싫어했다. 내 옷 사준다 해도 썩 좋아하지 않았으니 이런이런~ 요즘에는 내가 참 어리석게 살았구나 싶어 무릎을 치곤한다.

아무래도 내가 먹는것을 좋아하다 보니 다양한 음식점들이 나와 있어서 반가웠다. 만드는것도 좋지만, 다른 사람이 정성껏 만들어 주는것이 더 맛있다는 생각이다. 오죽하면 우리언니도 회사에서 혼자 타먹는 커피는 맛없어서 버린다고 한다. 내가 타주는 커피는 똑같은 커피인데도 맛이 기가막힌다고 하니 이런 이야기 듣는 나도 참 우습기도 하지만 고맙기도 하다. 역시 내 커피는 사랑 한스푼을 꽉 채워서 그런거야 라고 오바를 떨고 싶지만, 그럼 커피맛 떨어진다고 말할테니 참아야지.

 

 

샌프란시스코는 지하철이 없고 케이블카만 있다고 한다.  나도 케이블카 타고 샌프란시스코를 여기저기 돌아보고 싶은 생각이 든다. 건축물도 멋지고 지나가는 사람들 구경도 하고 케이블카 타고 구경하면 재미있을것 같다.  이 책은 앞부분에 약도가 나와있고 상점들이 소개된 부분들이 표시되어 있는데 ’나 찾아갈수 있을까’ 조금은 두려운 생각도 들었다. 워낙 머리 나빠서 손발이 고생하는 심한 길치라서 말이다. 그리고 지도가 다 영어라서 왠지 영어는 처음에는 멍때리게 까맣게 보이다가 나중에 글이 눈에 들어온다. 나 영어공포증이 있었나~  문화생활을 즐길수있는 갤러리, 한글간판이 반가워서 내눈에 대문짝만하게 보이는 식당, 풍경이 멋진 언덕, 다양한 음반을 판매하는곳,  헌책방, 카페, 디저트 가게를 소개해 주고 있다.  현지의 재료로 만드는 요리사 언니의 요리 레시피도 있다. 현지의 신선한 .재료가 있어야 하니 따라하기는 싶지 않을것 같다. 하하하

책 분량이 좀 되긴 하지만, 사진들과 짧막한 글들이라서 편안한 마음으로 읽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