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무한도전 한자퍼즐 1

[도서] 무한도전 한자퍼즐 1

편집부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오랜만에 머리말에 한자가 줄줄이 나오네요. 한문옆에 한글표기가 되어 있어 어렵지 않게 읽었습니다. 예전에 알았던 한자도 쓰지 않으니 잊어버립니다. 해가 바뀌면 2021년(年)이고 퍼즐은 재미있고 시간가는 줄 모른답니다. 퍼즐에 나온 한자를 쉬운 급수부터 어려운 급수 순으로 소개되어 있어요. 쓰는 횟수의 순서도 있으니 따라서 써보면 되요. 옆장에 가로 열쇠와 세로 열쇠의 문제가 나와있고 그 밑에 보기를 통해서 낱말퍼즐의 정답이 우후죽순 나열되어 있습니다. 원자재를 인공적으로 처리하여 새로운 제품을 만듦.이라는 문제의 정답은 아는 단어임에도 뜻을 풀어놓으니 뭔가 다른말 같네요.

뜻풀이를 통해서 사자성어와 생활속 한자를 알아맞힐 수 있습니다. 한글로 쓸때는 어렵지 않은데 한문으로 옮기려니까 긴가민가 하네요. 빈칸이 많아서 아래 한문으로 눈을 돌려서 써보면서 다시 빈공간의 한자를 채웠습니다. '눈 위에 서리가 덮인다'는 뜻으로, 난처한 일이나 불행한 일이 잇따라 일어남. 의 정답은 설상가상(雪上加霜)입니다. 처음 배울때 상(霜)자가 어려웠지만 한문이 복잡한것은 쓸 것도 많고 한번에 두가지 한자도 알아가고 멋지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총55개의 퍼즐이 있고 정답은 뒷장에 한자로 써져있습니다. 우선은 아는것을 써보고 그 다음에 아랫한자를 눈여겨보며 써보는게 기억하는데 도움이 되네요. 우선은 맞지 않아도 생각나는 한자를 적어보았습니다. 아는 한자임에도 이 단어에 사용하는지 모르는 한자도 있어요. 요즘 어린이들은 한자를 많이 배워서 잘쓰고 문제도 잘 맞추는 것 같습니다. 책 뒷장에서 말한대로 한자(漢子) 학습(學習)하기 딱 좋은 퍼즐북입니다. 특히 사자성어는 한글로 써서 한자로 변환만 하면 됩니다. 컴퓨터 실력을 빌려봅니다. 쉬운 한자도 많고 일상에서 자주 사용하는 한자여도 무심코 지나가니 몰랐습니다.


친숙하게 알고 있던 한자의 뜻을 알고 써보니 새롭습니다. 막상 눈에 다 들어오지는 않네요. 공부한다 생각지 말고 퍼즐풀이로 재미나게 풀어야 겠습니다. 한 조각의 붉은 마음이라는 뜻으로,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변치 아니한는 마음을 이른는 말은 바로 일편단심(一片丹心)입니다. 무엇을 시작하든 초심(初心)으로 돌아가서 열심히 해야겠네요. 하지만 늘 작심삼일(作心三日)로 끝나고야 마는.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도전 가능합니다. 심심할때 무한도전 한자퍼즐로. 재미있고 한자 공부도 하고 일석이조(一石二鳥)입니다. 실제로는 일석여러가지조 입니다.


 


<이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 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