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기초 실용음악 화성학

[도서] 기초 실용음악 화성학

이화균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피아노를 배우게 되면 금방이라도 '맑은 소리' 하면서 좋은 소리가 날것만 같았다. 피아노를 배우려면 우선 기초지식이 필요하다. 이론적인 배움과 기본적으로 손동작을 익히게 된다. 악보에서 보여지는 조표와 박자표를 배우고 빠르기표를 배운다. 건반을 누르는게 꾸욱 눌러보는 것과는 달리 기본을 시작할때는 낯설기도 하고 손가락에 힘이 들어가지 않기도 한다. 처음에 음표를 그릴때는 무척 낯설었다. 어르신들은 콩나물 대가리라고 말씀하셨는데 비슷하다. 그리다 보면 재미있고 뭔가 멋진 음악이 나올것만 같은 그런 느낌이다. 알면 알아갈수록 복잡하고 어려워진다. 차근차근 기본을 알려주고 잇단음표는 은근히 멋지다는 생각이 드는데 자로 그린 기억이 난다. 연습문제도 나와서 앞에서 배운 기초를 다지는 기회를 가진다. 그냥 배우고만 가면 기억이 나지 않는다. 높은 음자리표는 바이올린 모양처럼 보이는데 그리는 방법도 잘 소개되어 있다. 처음에 정말 이상하게 그려졌다. 음악가들은 천재라고 느껴지는게 음표도 보고 박자도 보고 자연스럽게 건반위를 춤추듯 손가락이 움직인다. 피아노를 배우면 신기하게 악보도 보이고 칠 수 있게 된다. 사람의 가장 큰 장점인 것 같다. 배우고 연습하면 할 수 있다는 것. 잘하고 못하고는 자신만의 끈기와 노력에 달려있다. 끝세로줄은 곡이 끝나는 구간은 끝세로줄을 사용하는데 그 부분을 보면 끝났다는 것. 언어와 음악의 차이는 쉬지 않고 하면 자연스럽게 할 수 있지만 하지 않으면 금방 잊어 버린다는 점이다.

 

유투브 "해피엔기타"의 영상 강의를 통해 함께 공부할 수 있고 모르는 부분을 질문하여 답변 받을 수 있다. 이책은 10개의 챕터로 구성되어 있다. 챕터 1에서는 기초악전을 챕터 2에서는 음표와 쉼표를 챕터 3에서는 마디와 구성을 아마도 여기까지는 학교에서 배웠고 그 다음 챕터 음의 특징에 대해서는 학교에서 조금 배우긴 했는데 배우면서도 어렵다는 생각을 했다. 여기까지는 그냥 알고만 있으라는 선생님의 음성만 기억에 남았다는. 챕터 4에서 건반의 구조를 배우게 되는데 드디어 건반으로 올라오는 것이다. 설명이 잘되어 있어서 이것이 온음인지와 반음관계에 대해서 알게 된다. 음정길이의 변화는 이론적으로 배우면 어렵게 느껴지는데 건반으로 이해를 도와 설명해주고 있다. 유투브 동영상을 보면서 공부하는 것이 훨씬 도움이 될 것이다. 직접 소리를 들어야 할 부분이다. 화음이란 무엇인가에 대해서 배우는데 이 부분부터는 머리가 아프기 시작한다. 동영상의 도움이 필요할 듯하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된 솔직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