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실내식물 죽이지 않고 잘 키우는 방법

[도서] 실내식물 죽이지 않고 잘 키우는 방법

베로니카 피어리스 저/신혜규 역/서정남 감수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이쁜 꽃을 피우던 칼랑코에가 죽었다. 사계절 꽃을 피우고 키우기도 쉽다고 했는데 죽은지 한달이 넘었다. 벤자민 관엽은 우리와 더 짧게 살다 가버렸다. 파릇파릇한 잎이 돋아나서 봄이 오나보다 하면서 좋아했는데. 스스로 잎이 '샤라락' 떨어지는 소리에 처음엔 놀랐지만 익숙해질 즈음 짧게 살다 가버렸다. 그때 날씨가 이상하게 습했다. 습했는데 물을 줬다. 사람도 물을 먹으니 머리에서 녹스는 소리가 들렸는지, 습기가 많다는 사실을 망각하고 말았다. 분갈이 하기전까지는 좋았는데 하고 나서 흙이 축축했는지 물빠짐이 나빴던 모양이다. 

 

칼랑코에는 90쪽에 나와있다. 꽃색도 다양하고 '이렇게 길러요'를 참고하고 위치와 빛은 어떻게 해주는 것이 좋은지, 물주기는 한달에 한 번만 준다고 한다. 일주일에 한 번 줬는데 블로그에도 찾아보니 일주일에 한 번씩 주고 흙이 마르면 주라고 했다. 꽃이 피고 8주 정도 지나면 다시 꽃을 피울 수 있다고 한다. 분홍색이 이뻐서 다시 한번 도전해보고 싶다. 테이블 야자랑 호야는 잘 크고 있다. 호야는 옆으로 퍼져나가는 줄 알고 화분갈이 해줄때 너무 큰 것으로 바꿔줬다. 스투키는 베란다에서도 버티었다. 올 겨울은 추워서 화분갈이를 해주고 안으로 들여왔다. 다행히 잘 살아있고 얇게 키가 크고 있어 신경쓰인다. 산세비에리아는 생명력이 강하다고 한다. 물을 지나치에 많이 주거나 아주 춥게 두지 않는 한 죽지 않는다고 한다. 이집에 이사오기전 산세비에리아가 오랫동안 함께 했는데 꽃도 피었다. 그런데 갑자기 죽어버렸다. 이집에는 오지 못했다. 고목나무는 우리와 쭉 함께 생활하고 있다. 곧 나무가 되어버릴 것처럼 커버려서 밖으로 나가야 하나 싶다. 홍콩야자도 잘 크고 있다. 조그만한 녀석들이 옆에서 나오는데 무지 귀엽다. 입에 분무기로 물을 뿌려주거나 이따금 젖은 천으로 잎의 먼지를 닦아줘야 한다고 한다. 

 

 첫장에서는 식물 기르기 기초에 대해서 소개하고 있다. 해충에 대한 이야기도 있는데 기어다니는 기분이 들어서 좀 심란하다. 실내에서 키울수 있는 다양한 식물들이 책에 소개되어 있다. 집에 있는 것이 책에 나와서 앞으로는 식물죽이지 말고 살려서 함께하자. 식물 찾기도 싶고 함께 돌보면 좋은 식물들도 나온다. 관엽 베고니아는 좀 무섭게 생겼다. 엘라티오르 베고니아의 꽃이 이쁘다. 얼핏 장미와 비슷해보인다. 꽃을 주기적으로 잘라주면 꽃이 오래 간다고 한다. 다양한 실내 식물들을 보니 기분이 전환된다. 

미모사란 녀석을 처음 알게 되었는데 예민해서 건드리면 줄기가 처지고 잎이 오므라든다고 한다. 펴지기 까지 30분이 걸린다고 한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된 솔직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