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알면 폼 나는 명언

[도서] 알면 폼 나는 명언

햇살과나무꾼 글/오승민 그림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주사위는 던져졌다. 알면 폼 나는 명언에서는 알면 폼이 나는 명언이 담겨있다. 그 안에는 순간의 결정이 인생을 바꾸기도 했고 사람의 목숨이나 나라의 운명을 바꾸기도 했다. 역사의 파란만장한 한순간이기도 하고 누군가의 절절한 꿈이 그 안에 있다. 읽으면서도 마음이 찡하기도 하고 후대에 이르기까지 명언으로 남은 이유를 알 수 있다. 

율리우스 카이사르 역적이 되느냐, 영웅이 되느냐 절체절명의 기로의 순간이었다. 루비콘 강을 건넌 카이사르 이겼기에 승자로 남았지만, 졌다면 처참한 죽음뿐이었을 것이다. 이순신 장군의 '내 죽음을 알리지 마라.'라는 말 역시 유명하다. 나라와 백성을 구하기 위해서 목숨을 걸었고 명량에서 열 세 척의 배로 왜군의 배 133척을 물리치셨다. 그분들의 위대한 업적이나 정신을 우리가 본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간디처럼 비폭력 운동으로 인도를 강대국의 소굴에서부터 독립하기 위해 국민들의 정신을 고취시키고 앞으로 나아갔다. 모두가 함께 하는 민족 운동이 되어 세계 여러 나라에서 시민운동 정신으로 이어지고 있다. 명언이 과거에서 현재까지 살아있는 이유는 그 말이 가지는 힘 때문일 것이다. 명언에 담긴 시대적 정신이 지금도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역사적 인물들이 남긴 명언과 관련된 중요한 사건을 읽어 나가면서 자연스럽게 역사에 대한 지식을 쌓을 수 있다. 그 외에도 알면 좋은 명언들에 대해서 소개되어 있다. 소크라테스가 한 '너 자신을 알라,' 혹은 '악법도 법이다.'라는 말이다. '사람은 날 때부터 평등하다.'미국 독립 선언문에 나오는 말이다. 노예제 폐지까지 수많은 사람들의 죽음과 힘든 시간들이 있었다. 미국 남부지역은 목화 산업을 대규모로 했기 때문에 싼값에 흑인들을 데려와 노예로 막 부려먹었다. 링컨이 남북전쟁에 승리함으로써 1865년 노예제도가 폐지되었다. 

 

김구 선생님의 '나의 소원은 우리나라 대한의 완전한 자주독립이오.' 김구 선생님은 지금의 현실을 걱정하셨을 것이다. 민족이 반으로 나누어지고 강대국의 손에 좌지우지되는 것을 말이다. 우리나라는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다. 소설을 읽듯이 역사적 인물들의 삶을 통해 과거를 돌아보고 미래를 대비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이책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았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