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발견자들 1 시간, 지구와 바다

[도서] 발견자들 1 시간, 지구와 바다

대니얼 J. 부어스틴 저/이경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시계가 정확한 시간을 알려주지 않았다면 계절별로 해가 뜨고 지는 현상에 어렴풋이 아침을 먹어야 할때와 저녁을 먹을 때라고 짐작했을 것이다. 첫 번째 주제는 시간이다. 고대의 바빌로니아인들은 태음력을 역법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시간을 맞지 않는 부분을 지금의 윤달이라는 형식으로 맞추기 시작했는데 이 또한 문제에 봉착하게 된다. 나라마다 제각기의 방식으로 맞지 않는 시간을 맞추려고 노력했다. 어떤 왕 시절에는 맞지 않는 날을 건너뛰어서 3일에서 15일로 가기도 했는데 그 기간에 방학기간이 포함되었다면 강력하게 항의했을 것이다. 지금의 시계가 완성되기까지는 수많은 시행착오가 있었다. 18세기에 유럽인들의 중국의 황실과 자주 왕래를 했는데 강희제 때는 특히 시계뿐만 아니라 그와 관련된 장식품을 몹시 좋아했다고 한다. 현재를 산다는 것은것은 시간에 얽매여 살고 있는 게 아닌가 싶어 발결자들의 의도와 다른 의미인 듯해서 아쉽다. 

 

이 책의 두 번째 주제는 지구와 바다 이야기다. 

몽골제국의 멸망으로 인해 유럽인들이 중국으로 가는 육로는 차단되었다. 유럽인들은 육로가 차단되자 다른 방도를 생각해냈다. 바로 드넓은 바다로의 항해였다. 유럽인들이 해상 지도와 기술이 발달하고 있을 때쯤 중국은 드넓은 대지와 능력을 갖고 있음에도 다른 나라로부터의 조공만을 원했다. 1551년 바다를 항해하려고 하는 중국인들을 엄벌에 처하는 등 중국은 국경을 봉쇄하고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갔다. 흥선대원군이 쇄국정책에 힘쓸 것이 아니라, 확실하게 우리나라를 지킬 수 있는 대책을 마련했어야 했다. 인쇄술이 발달하면서 모든 정보와 지식이 대방출되기도 했지만 혼란을 야기하기도 했다. 앞에서는 프톨레마이오스의 관찰력과 해상 지식에 의해 후대의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었다면 오르델리우스 역시 모든 정보를 수집해서 지도책을 냈다. 선도적인 사람들 덕분에 뒤의 사람들의 삶이 바뀌게 된다. 아직도 여전히 알지 못하는 미지의 세계가 있을 거라 기대가 된다. 여전히 발견자들 1권에서의 이야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발견자들의 2권과 3권에서 다른 이야기가 시작된다. 미지의 영역을 찾아 떠나는 사람들의 위해서, 여전히 발결자들이 존재하고 무엇을 발견할지 알지 못한 체 시간은 흘러가고 있다. 

 

 

 

 

<이 책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았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