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경제지식이 돈이다

[도서] 경제지식이 돈이다

토리텔러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2019년 12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가 발생하여 지금까지 너무 많은게 바뀌고 변화했다. 오프라인에서 했던 일들이 인터넷으로 옴겨져 왔으며 생활패턴도 바뀌었다. 코로나 19로 경제는 어려워졌고 증시폭락을 거듭되는 가운데 국내 개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을 사들여 주식하락 방어와 동시에 주가상승을 주도했던 동학개미로 시작으로 주식투자에 붐이 일었다. 모든매체에서 주식투자 전문가들이 나오고 주식투자를 해야만 하는 이유를 설명하고 인터넷 및 유튜브등 주식투자 관련 동영상이 넘쳐나기 시작했다. 직장생활만으로는 더 이상 힘들다는 생각에 투자에 대해 알아보고 싶지만. 어디서 어떻게 시작할지 망막할 뿐이였다. 수없이 쏟아진 정보들 속에서 내게 맞은 정보를 찾기란 참 힘든일이다.

 

코로나19가 조금 진정된 느낌은 있지만 아직도 진행중이다.

또한 2022년 2월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지금까지 잔혹한 전쟁이 계속되고 있다. 그로 인해 유가상승, 인플레이션, 금리인상으로 이어졌다. 물가상승이 몇 년 만에 최고치를 치고 있으며 기준금리도 인상이 되면서 대출금리도 많이 올라갔다. 여기에서 말했듯 인플레이션이나 금리인상, 기준금리등 이런 용어들이 다 경제 기본용어들이다. 알 듯 말 듯 정확하게 정의를 내리라고 하면 우물쭈물하게 된다.

경제는 너무 광범위하고 어렵고 딱딱하고 보면 잠이 오는 책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

거시경제, 미시경제, 회계 등등 경제는 뉴스에서 항상 말을 하고 있지만 멀게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가끔 뉴스를 들으면 가끔 저말이 무슨말인지 찾아 보기도 한다.

재테크 투자, 주식 투자, 부동산 투자등 뭔가를 시작한다면 기본적인 경제지식을 가지고 경제 흐름을 읽어야 한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경제가 많이 어렵다고 한다. 그럼 경제가 어렵다는 말은 정확히 무엇을 말하는것일까? 그 막연함을 이책을 읽으며 조금은 해소할수 있다.

경제용어를 정의와 해석으로 딱 정해놓고 설명되어 있다. 최소한 뉴스를 듣고 그말을 이해할정도, 그리고 기본이 되는 경제용어들로 채워져 있다.

아주 깊게 설명은 되어 있지 않지만 이책을 기본서로 개념을 이해하고 용어를 쉽게 접해 본다면 경제를 공부하기 쉽지 않을까. 막연함을 구체화 하는 것부터 공부라고 생각한다.

 

이틀전 ‘코스피 2600선이 붕괴되었다’는 뉴스를 보았다. 가끔 이런 기사는 보면 코스피 2600선이란 무엇일까 생각해보겠다. 코스피 정의가 47페이지에 나와 있다.

“ 주식시장에 상장된 기업의 전체 주가를 1980년 1월 4일의 주가를 100으로 놓고 비교한 지수로(비교시점의 시가총액/기준시점의 시가총액)×100으로 산출합니다.” 이말이 무슨말인지 잘몰라 아래를 읽어보니 조금은 이해가 되었다.

누군가 그러더라 그분야를 공부하고 투자하고 싶다면 관련책자를 알아보고 최소 100권을 읽어 보라고 그냥 얻어 지는 것은 없다고. 일단 시작을 하는거다. 시작이 반이라 하지 않은가 어떤 공부든 기본개념을 이해하는게 중요하다. 가볍게 읽으며 한번보고 이해안가는 부분은 체크했다 다시 한번 보고 그런식으로 하면 경제용어가 익숙해지고 투자하고 싶은쪽의 공부를 하기 쉬워지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 이 책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았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