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삼십육계

[도서] 삼십육계

김영수 편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안되면 쪽수로 밀리면 삽십육계 줄행랑을 쳐라. 필요하면 도망치는 게 상책이라고 했다. 삼십육계의 의미는 그런것이 아니다. 36계의 행동 강령은 기만술로 단순한 눈속임이 아닌 상대와 나의 전력을 냉정하고 철저하게 파악하는 것을 전제로 한다. 이런 점에서 36계는 《손자병법》의 철학과 닿아 있지만 그보다 실용적이고 더 중국다운 병법서라고 할 수 있다. (35쪽)


어떤 병법서든지 그 시류를 제대로 읽어내는 사람에게만이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친숙한 삼국지 속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서 삼십육계를 알아가고 배워본다. 삼국지 속 이야기와 실제 경영에서 사용된 예가 나오는데 대략은 그 쓰임새가 어떤지 알 수 있다. 먼 나라 이야기처럼 느껴지지만 모든 이야기속에서는 늘 그렇듯이, 주어지는 암시가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상대방을 파악하고 그 틈을 노리는 것이다. 고로 정보의 싸움이 될 것이다.


36계는 모든 방법을 철저하게 동원해서 상황변화의 격차를 최소화 시키는 것이다. 모든 판에서 그렇듯, 모든 수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최고의 전략이다. 게임판에서도 마찬가지다. 빠르게 치고 빠지는 것이 최선이겠지만 그렇지 못할때는 최고의 순간을 기다려야 한다.


36계의 전체 구조 첫번째 승전계로 내 상황이 적에 비해 우세할 때 활용하는 계책을 뜻한다. 두번째 직전계로 적과 나의 전력이 비슷할때 구사하는 계책으로 기회가 오면 잘 잡고 없는 기회는 만들어야 한다. 세번째 공전계로 나와 적을 잘 알아야 하고 상대방의 약점을 찾아야 한다. 네번째 혼전계로 내게 다소 불리한 상황을 말하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신에게 유리한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다섯번째 병전계로 방어 위주의 계책이다. 여섯번째 패전계로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일때 쓰는 계책이다. 더이상 물러날곳이 없다. 삼십육계에 대해 대략적인 구조와 이야기를 살펴볼 수 있다. 상황에 따라서 맞는 방법을 통해서 적을 유인하기도 하고 적을 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불리한 상황이라도 어떻게 해서든 주도권을 지켜야 한다.

세번째 공전계에서 18계 금적금왕이 있다. 도적을 잡으려면 우두머리를 잡아라는 뜻이다. 예전에 전쟁을 일으키는 나라가 순식간에 적국의 수도나 전략적 요충지를 습격하여 단숨에 제압하는 것을 뜻한다. 《삼국지》에서는 노숙이 '금적금왕'의 계책으로 간우를 잡으려다 간파당해서 실패했다. (221쪽)

 

 

< 이 책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았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