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안녕, 드뷔시

[도서] 안녕, 드뷔시

나카야마 시치리 저/이정민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나카야마 시치리의 여러 시리즈 중 인기 있는 미사키 요스케 시리즈를 드디어 읽기 시작했다.

시리즈는 가급적 순서대로 읽는 게 정석

그래서 시리즈의 맨 첫 번째이자 제8회 미 미스터리가 대단해 대상 수상작인 안녕, 드뷔시를 읽었는데 역시 시치리의 소설답게 스피디한 진행에 가독성 역시 좋았다.

다만 이 책이 출간된 지 몇 년 된 만큼 미스터리 부분에서 다소 아쉽게 느껴지는 점이 있었다.

아무래도 그동안 숱한 책이 나왔고 그만큼 이런 장르의 책을 읽은 연식이 있다 보니 처음 읽으면서 숨겨진 수수께끼가 금방 보였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클래식에 대한 작가의 박학다식함이 놀라웠다.

클래식에 대한 조예가 깊은 전문가의 해설을 들으면서 책을 읽는 느낌이랄지...

그런 식의 접근으로 읽어도 괜찮지 않을까 싶다.

할아버지 대부터 부유하게 살아온 만큼 큰 걱정거리 없이 화목한 집안에서 사랑받고 자란 외동딸 하루카

넓은 터에 본체와 별체를 나눠 있을 만큼 여유롭게 살아왔지만 최근에 갑작스러운 사고로 부모를 모두 잃은 사촌과 함께 살게 된다.

하지만 동갑내기 사촌과 피아니스트를 꿈꾸던 소녀의 꿈은 어느 날 밤 갑작스러운 화재로 한순간에 무너져내린다.

그 화재로 할아버지와 사촌 모두 잃은 걸로 부족해 하루카 역시 온몸에 심각한 화상을 입게 되고 그로 인해 피아니스트의 꿈마저 불투명해지게 되는 데다 할아버지의 유언장에서 손녀인 하루카에게 많은 재산 중 절반을 상속한다는 내용이 공개되면서 화목했던 집안에 내부의 균열마저 일어난다.

이런 때 마침 할아버지의 원룸을 계약하고 들어왔던 클래식계의 스타 미사키 요스케는 그녀의 가능성을 보고 레슨을 해주기로 결정하면서 다시 한번 피아니스트의 꿈에 도전하는 하루카

하지만 그녀를 바라보는 주변의 시선은 예전과 많이 달라졌다.

그녀를 갑작스럽게 엄청난 재산을 상속받은 상속녀로 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또래들 사이에선 하루카를 시샘하는 시선도 있고 불쌍한 장애인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있었지만 미사키의 지도 아래 힘들고 고된 훈련을 이겨내 마침내 원하는 콩쿠르에 출전하는 과정을 그린 부분만 보면 사실 이 책은 한 소녀의 성장소설에 가깝다.

하지만 시치리는 여기에 미스터리 요소 즉 누군가가 하루카의 목숨을 노리고 살인사건이 일어나는 등 특유의 전개를 넣어서 전체의 분위기를 바꿔놓는다.

과연 누가 이 불쌍한 소녀의 목숨을 노리는 걸까?

많지 않은 등장인물이라 사실 용의자를 특정하기는 그다지 어렵지 않았다.

그럼에도 특유의 가독성과 스피디한 전개는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여기에다 주인공인 미사카 요스케라는 캐릭터가 가진 매력... 무대에 서면 주변 모두의 시선을 끌어당기는 카리스마와 단숨에 이야기의 전체 그림을 볼 줄 아는 능력, 거기에다 잘생긴 청년이라는 설정이 클래식과 미스터리의 조합을 좀 더 세련되게 하는 요소랄지...

어쨌든 다음 편에선 좀 더 본격적인 활약을 기대하면서...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