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말도 안 되게 시끄러운 오르골 가게

[도서] 말도 안 되게 시끄러운 오르골 가게

다키와 아사코 저/김지연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오르골이란 단어는 묘하게 추억을 연상시킨다. 이 책의 제목을 보고 따뜻한 이야기가 담겨 있을 것이라 상상했는데 7편의 판타지가 마음의 힐링을 준다. 

 

 

일본의 북쪽 시골 마을에 작은 오르골 가게가 있다. 

이 가게의 특별함은 '손님의 마음속에 흐르는 음악'을 담은 오르골을 제작해준다는 것이다. 

 

 

평범한 가게에 평범한 주인이지만 '마음속의 음악'을 현실로 표현해 다양한 주인공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기도 하고 위로를 전하기도 한다. 

 

 

내 마음속에는 어떤 음악이 흐를까?

문뜩 궁금해진다.

 

 

"음악이란게 그런 것 같아요, 인상적인 추억의 장면에서 흘러나온 음악이라면, 반대로 그 음악이 추억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어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