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흔의 온도

[도서] 마흔의 온도

이다루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나이를 생각하며 살고 싶지 않지만, 수시로 사람들은 나이를 물어본다. "몇 살이세요?" 서른이 되었을 때는, '내가 벌써 서른이라니'라는 생각을 하며, 서른이라는 나이가 아직은 굉장히 젊다고 느꼈다. 아직 마흔이 되려면 제법 남았지만, 마흔이 되어도 '아직도 젊구나'하는 생각을 할 수 있을까.

취업, 출산의 연령대가 높아지면서 마흔이 가져오는 느낌은 예전과 다르다. 예전의 마흔은 회사의 부장 같은 존재였다면 요즘의 마흔은 그냥 옆집 언니 오빠 느낌이랄까. 아마도 내가 마흔과 가까운 나이가 되어서 인지도 모른다. 어쨌든 이 책은 나이를 소설의 제목으로 썼기에 흥미로웠다. 마흔이 가져다주는 느낌이 무엇을까, 궁금했다. 더군다나 이 책의 주인공은 모두 여성이다. 마흔의 여성은 어떤 이야기를 살고 있을까.

이 책에는 총 4편의 짧은 소설이 실린다. 어디선가 있을법한 이야기라서 술술 읽혀졌다. 대체적으로 어두운 분위기를 내뿜었는데, 이런 씁쓸한 마흔이라면 아직은 더디게 왔으면 좋겠다.

 

 

 


 

 

Two Bathroom

양다리였던 남자에게 복수를 하는 여자. 하지만 그 복수마저 그다지 유쾌하지 않았다. 결혼을 하지 못한 미혼의 마흔. 나이가 주는 조급함이 문제였을까. 어이없게도 양다리의 희생양이 되었다.

How Are You

무신경한 남편, 막대하는 시어머니. 나이가 주는 압박감에 아이를 가져야 한다고 말하는 여자. 어휴, 벌써 머리가 지끈지끈하다.

 

 

 

 

Our MAn

해리장애를 겪는 여성의 이야기. 반전도 있었고, 다 읽고나서는 약간의 소름이 돋았던 부분이다.

Tunnel House

마흔의 여자, 마흔의 엄마. 두 딸을 데리고 힘들게 살아가는 마흔의 엄마. 정말 각박한 현실이 마음을 짓눌렀다.

 

 


 

 

그리고 부록, 마흔 살의 9가지 이야기

나의 마흔은 어떤 얼굴을 가지고 있을까. 이제는 더이상 앞서 나가는 것에 목매달고 싶지 않다. 나의 마흔은 좀 더 느긋하고 여유롭고 포근했으면 좋겠다. 생각보다 소설의 여성들이 너무 씁쓸했다. 마흔이란 뭘까. 더 큰 의문을 안겨준 듯 하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직접 읽고 작성되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