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베어타운

[도서] 베어타운

프레드릭 배크만 저/이은선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배크만의 책을 읽고 나면 마음이 넘치게 벅차다..
과연 나는 바르게 살고 있는가 고민하게 되고 나는 과연 그들과 다른가
끊임없이 생각하게 된다..하루 꼬박 밤까지 새워 책을 다 읽고 바로
우리와 당신들을 주문하여 또 그렇게 하루를 꼬박 새우며 생각하고
고민한다..깊은 이야기..사람에 대한 이야기..인생에 대한 모든 이야기.
소설을 읽는 것을 시간 낭비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
심지어 다시 읽을 것도 아닌데 돈이 아깝다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지금 같은 이 시대에는 더더욱 반드시 소설을 읽어야 한다.
다양한 상황속에 다른이가 되어 보는 경험을 해야한다.
세상이 아무리 변해도 절대 변하지 않는 고유한 무언가가 있다.
배크만은 그런 이야기를 하는 작가이다.
베어타운의 세번째 이야기가 나오길..
그래서 베어타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더 듣고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