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직 오지 않은 나에게

[도서] 아직 오지 않은 나에게

이정록 저/최보윤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요즘 좋은 청소년시집이 속속 나오고 있어서 학생들에게 시집 추천하기가 좋이졌다. 내용도 학생들이 공감할 수 있는 것에다 편집도 소장하고 싶은 마음이 들도록 예쁘다. 이 시집도 그렇다.

저자 이정록 시인이 고등학교 선생님이라 학생들의 생활과 마음을 잘 알아서인지 그들이 쉽게 공감하고 그 의미를 알 수 있는 시들인 것 같다. 30년 전에 고등학교를 다닌 내가 배웠던 시들과는 쉽게 말해 차원이 다르다. 그때는 시가 왜 그리 어려웠는지..... 나는 나이를 먹고 나서야 시가 좋은 줄 알게 되었다. 그런데 요즘에는 이 시집처럼 학생들이 쉽게 그 뜻을 알 수 있으면서도 그들의 답답한 마음을 확 뚫어주거나 위로가 되는 시가 많다. 그리고 영상에 길들여져 긴 글을 싫어하는 요즘 아이들에게 시집이야말로 더 없이 좋은 읽기 자료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 많은 아이들이 시를 읽었으면 하는 바람인데, 아직은 그 바람이 약한 듯해 아쉽긴 하다. 앞으로 이런 좋은 시집들 덕에 우리 학생들이 시와 더 많이 친숙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표지도 예쁘고 독특하게도 비키니를 있는 여자 주인공이 일러스트에 지속적으로 나오는 것이 특징인 이 집은 청춘 작명소’, ‘하지만 돌아가고 싶지 않아요’, ‘돌멩이가 웃었다’. ‘벽을 넘는 자세라는 4부로 구성돼 있다. 대부분의 시집에서는 표제를 시집에 실린 시 한 편으로 선정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시집의 제목으로 된 시가 없다는 것도 이 시집의 특징이다. 그래서 각 부가 기승전결의 의미가 있는 듯하나 그 진의는 알 수 없지만, 시를 읽노라면 무엇이든 자세히 볼 것, 잘 생각하며 볼 것, 다르게 볼 것 등 평소에 세상을 바라보며 생각하던 틀에서 바꾸라고 하는 이야기를 들려주는 듯하다. 예를 들면, ‘나에게 쓰는 쪽지를 보면 우물 안 개구리도 나쁘게만 볼 수 없겠구나하는 생각이 들었고, ‘옷걸이 자국처럼 옷걸이 걸려 있던 스웨터 모양을 보고서도 어깨 펴고 당당하게 살아겠네라는 다짐을 하게 만들며, ‘모기를 읽으면 좋은 것이라고 해서 항상 좋은 것은 아님을 느끼게 해주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노란 주전자에 비유한 마음 이야기, 쌍자음을 보고서 생각해 낸 쌍자음 속에는과 과자 봉지 속의 질소를 이야기한 삥삥한 소단무지도 흥미로웠다. ‘약봉지처럼 위로해 주는 시도 있고, ‘보호관찰처럼 스스로를 지키라고 조언하는 하는 시도 있다.

시집을 읽을 때마다 드는 생각이지만 시집은 아무리 얇아도 한달음에 읽기에는 참 벅차다. 소설책은 아무리 길어도 한달음에 읽을 수 있지만 시는 한 편씩 그 의미를 되새기지 않고서는 참뜻을 알기 어렵다. 이 시집에 실린 58편의 시도 저마다의 이야기를 들려주기 때문에 보고 또 봐야 한다. 이렇게 보다 보니 1부는 13, 2부는 16, 3부는 13, 4부는 16편이다. 13~16세에게 들려주는 시인가, 그래서 시집 제목도 아직 오지 않은 나에게라고 붙였나 하는 재미난 생각도 해 보았다. , 1부명인 청춘 작명소는 시가 있고, 2부명인 하지만 돌아가고 싶지 않아요는 시가 없고, 3부명인 돌멩이가 웃었다는 시가 있고, 4부명인 벽을 넘는 자세는 시가 없다는 것도 알게 됐다. 왜 그럴까? 이런 편집적인 면에서도 학생들과 할 얘기가 많아서 더욱 마음에 남는 시집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