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하버드 100년 전통 말하기 수업 (리커버 에디션)

[도서] 하버드 100년 전통 말하기 수업 (리커버 에디션)

류리나 저/이에스더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이 책 <하버드 100년 전통 말하기 수업>은 나로 하여금 사회생활을 하는 데 있어 말하기만큼 중요한 없다. 그러니까 내가 또 말하기에 대한 책을 읽었구나. 역시 하버드는 강력해. 여러 권의 말하기 책을 읽었음에도 하버드라는 말에 또 읽었구나.”하고 혼자 중얼거리게 만들었다. 내가 이렇게 여러 권의 말하기 관련 도서를 읽듯이 끊임없이 말하기 관련 도서가 출간되는 것도 그만큼 잘 말하는 것을 어려워하는 사람들이 많은 탓일 것이다.

나 역시도 말을 잘 못한다. 11의 생활 속 대화는 잘 하는 편이다. 이 책은 8장으로 나누어 여러 가지 대화 방법을 들려주는데, 이 책의 1~3장에서 전하는 대화 비법은 이미 내가 잘 하고 있는 것 같다. 상대가 이야기하게끔 대화 소재도 잘 이끌어내는 편이고, 경청도 잘 한다. 그렇지만 조리있게 이야기를 하거나 설득력 있게 말하는 능력이 부족하며, 특히 여러 사람 앞에서 말하는 것은 병적이라고 할 정도로 무척 서툴다. 바로 이런 점들 때문에 이 책을 보게 됐는데, 특히 하버드라는 단어 때문에 더 마음이 끌렸다. 역시 하버드는 강력한 유혹이다.

그렇지만 그 유혹 부분에서는 특별함은 없었다. 일반적인 말하기 책에서 볼 수 있는 내용들이긴 했다. 그렇지만 6장의 문제될 만한 화제를 피하라등 이후 내용들은 무척 흥미로웠고 연습을 하면 좋은 말하기 습관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시의 그림 이야기와 외모에 대한 지적을 잘 받아넘긴 링컨의 이야기는 얼마나 연습을 하면 그런 경지에 오를 수 있을지 생각해 보게 만들 정도였다.

사실 대화에 있어서 상대에게 좋은 이야기는 하기가 어렵지 않다. 그러나 그것도 잘 해야 한다. 지나치면 아부가 될 수도 있다(이 책 236쪽에도 아부와 칭찬을 구분하라는 내용이 있다), 어쨌든 정작 어려운 대화는 상대를 거절하거나 그에게 좋지 않은 내용을 이야기할 때인 그 비법을 알려준다. 그리고 내가 어려워하는 대중 앞에서 말하기 부분에서는 그런 데서 어려움을 느끼는 이가 많으며 연습이 필요하다는 조언만을 들려주어서 다소 아쉬긴 했지만 그것과 연계해서 154쪽의 최소한의 말에 최대한 의미를 담아라라는 부분을 명심하면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책 마지막 페이지에 현명한 사람에게는 한 마디 말로써 충분하다. 어휘는 많지만 더할 필요가 없다는 벤자민 프랭클린의 말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인데, 나도 그렇게 말할 수 있게 됐으면 좋겠다. 그러려면 더 많은 생각과 연습이 필요할 것 같긴 하다.

책 표지의 말투는 갈고 닦을수록 좋아진다!’를 꼭 새겨야겠다. 요즘같이 대면접촉이 부족한 시대에는 말하기 연습할 시간이 부족한데 그만큼 더 말하기 기술 계발에 신경을 써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아무튼 잘 말하기에 공부가 필요한 것은 분명한 것 같다. 이 책으로 시작해 보길~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