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북클러버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

[도서]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

빅터 프랭클 저/이시형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처음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의 제목을 보았을 때 이 책은 단순히 수용소에서 겪은 이야기를 담았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 책은 단순히 작가의 경험담을 담은 것이 아닌 그 상황에서 느낀 생각들과 감정을 이용해서 우리에게 살아가야 하는 이유를 알려주고 위로를 해주는 책이었다.

이 책은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1부에서는 빅터 프랭클이 겪은 수용소의 이야기를,  2부에서는 그가 주장하는 정신 치료법 이론인 '로고테라피'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마지막 3부에서는 비극 속에서의 낙관이라는 말이 무엇인지 알려준다.

빅터 프랭클이 겪은 아우슈비츠는 지금 내가 책을 읽으며 느낄 수 있는 것보다 더 잔인하고 끔찍했을 것이다. 그가 겪은 인간의 상식을 뛰어넘는 잔혹한 행위들과 그 시간 속에서 인간으로서 인격을 잃어가는 사람들, 희망을 잃어가는 사람들을 보는 마음을 지금의 내가 다 이해할 수 없지만 그 시간 속에서 미래를 생각하며 버틴 빅터 프랭클이 정말 대단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로고테라피는 미래에 초점을 맞춘 이론을 말한다. 쉽게 말하자면 삶의 의미와 직접 대면하고 그 의미를 찾아 나아갈 수 있게 해주는 것이라고 한다.

마지막으로 책에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 부분은 시련에 대한 이야기였다. 시련을 이겨내는 것도 좋지만 시련을 준 그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그 원인을 해결하지 않는 것은 나를 학대하는 것과 같다는 말이 무언가 많은 생각을 하게 했기 때문이었다.

P.S. 지금 당장, 아니면 갑자기라도 왜 살아가야 하는지 의문이 든다면 이 책을 보길 바랍니다. 책에 나와 있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본다면 나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할 수 있게 해줄 것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