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스무 살

[도서] 스무 살

김연수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개정판으로 다시 만나게 된 소설집 <스무살>

p.44

생에서 단 한번 가까워졌다가 멀어지는 별들처럼 스무 살, 제일 가까워졌을 때로부터 다들 지금은 너무나 멀리 떨어져 있다. 이따금 먼 곳에 있는 그들의 안부가 궁금하기도 하다. 이 말 역시 우스운 말이지만, 부디 잘살기를 바란다. 모두들.

작가의 말에도 있듯이 

이 소설집을 처음 만나게 된 것이 아마 밀레니엄 그즘이었을 것이다. 더 정확히는 그로부터 꽤 몇년이 지난 이후겠지만 지금에와서 생각하면 고작 몇년의 차이가 뭐 그리 대수인가.

어떤 소설들은, 이미 지나버린 그 시절들을 환기시킨다. 내게는 소실집 <스무살>이 그랬다.

소설 <스무살>의 마지막 문장처럼, 이따금 먼 곳에 있는 그들의 안부가 궁금해진다. 

스무살, 나의 대학교 시절을 함께 했던 그들의 안부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