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페미사이드
#다이애나eh러셀
#질래드퍼드_엮음
#책세상
#페미사이드완독이벤트


#다시만나다
#모리에토
#김난주_옮김
#무소의뿔



낮에 ' 다시 , 만나다 ' 를 읽다 잠깐 잠들었는데 꿈이 너무나 충격적인 내용여서 땀을 흠뻑 흘렸다.


또 , 엄마가 죽었는데 죽어도 죽어지지 않는 장례를 치르며 결국 피범벅인 엄마의 뇌를 뚫어 뇌수를 전부 꺼내고 장례를 치렀다 . 거기까지의 과정이 정말 넘 끔찍했다 . 화장장에 넣은 엄마 시신이 화상만 잔뜩인 채 실려 나와 모두를 놀라게 한데다 , 이미 죽은 엄마는 몹시 괴로워했다 . 장례 도우미들이 엄마의 시신을 잡고 바닥에 마구 비벼 덜 꺼진 불을 끄는데 화상 입어 수의와 엉긴 몸이 핏덩이가 됐다 . 다시 갈아 입힌 수의 . 그리고 엄마는 앉아서 고통스러워하며 죽음만을 바라고 있었다 . 이미 죽었는데 . 무슨 꿈이 이다지도 흉한지 ... 가슴이 옥죄어 와서 이건 꿈이야 . 알면서도 나는 무섭고 두렵고 엄마의 고통을 내 것처럼 느끼고 있었다 .


좀비라면 좀비 같은 상황인데 , 엄마는 너무 정상적인 고통을 느끼는 사자였다 . 그리고 엄마가 무사히 (?) 죽자 내 주변엔 사람 아닌 형태의 그림자들이 둘러 쌌다 . 그리고 갑자기 내 곁으로 강아지 한마리가 와서 일정 간격을 지키며 그 것들과 나를 경계하고 있었다 . 이건 또 무슨 전설의 고향 버전인가 하면서 어이가 없었고 ...


페미사이드를 읽느라 , 내가 너무 지쳤던 걸까 ? 그 생생한 죽음의 보도들이 견딜 수 없이 끔찍했던 내 무의식이 이런 꿈을 꾸게 하나 깨어서 혼자 중얼거렸다 .


엄마에게 별일 없는지 전화하는 것도 무서워서 미뤘다 . 그저 악몽일 뿐이라고 ... 그래야 한다고 나를 타이르 듯이 .

나는 몇 해째 반복적으로 엄마가 죽는 꿈을 꾼다 . 엄마는 아직 건재한데도 ... 내가 여전히 고아가 다시
되는 것을 두려워 하나 , 하다가 . 윤이 생각까지 나버렸다 . 내가 이렇게 무서운데 울 딸은 더하겠지 .
그러니 딸인 나도 , 엄마인 나도 강해져야 한다고 생각하면서 현실엔 좀 자주 지친다 .

모리 에토 작가의 소설집 , ' 다시 , 만나다 ' 는 ' 페미사이드 ' 의 독함을 중화시키기에 넘 넘 좋은 분위기의 소설들 였다 .





goodsImage

페미사이드

<다이애나 E.H 러셀>,<질 래드퍼드> 공편/<전경훈> 역
책세상

goodsImage

다시, 만나다

<모리 에토> 저/<김난주> 역
무소의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9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시골아낙

    다시, 만나다가 있어 다행이었습니다!

    2018.12.13 19:2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난

    꿈은 반대인 거니까 괜찮아요. 다독다독. 다시, 만나다는 저도 너무 좋게 읽었던 작품입니다.

    2018.12.13 21:4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march

    무서운 꿈을 꾸고나면 기분이 그렇지만 저같은 경우에는 꿈은 전혀 저에게 영향을 미치진 않아서 다행이었어요. 새벽님에게도 아무 상관없을거에요.^^
    <다시, 만나다>는 나난님 리뷰 읽었었는데. 한번 읽어보고 싶네요.

    2018.12.14 21:32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