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국가의 딜레마

홍일립 저
사무사책방 | 2021년 01월

 


 

[고함]의 민족국가에서 국가란 모든 개별적인 힘들이 ‘하나의 전체’로 모이는 구심체, 곧 하나의 통일성이다. 그 국가는, 타민족을 철저히 배제한 채, ‘시원민족’에서 ‘보다 높은 차원의 민족’으로 나아가는 국가였다.

p100

 

독일이 나폴레옹에게 패한 후 프랑스 치하에서 충격을 받은 피히테가 강조한 교육의 중요성. 그럴만도 하다가 끄덕거리다가, 타민족은 배제한다는 말에 오잉? 했다가, 급시야 그가 주장한 종족 중심의 국가주의 불길이 히틀러에게 이르렀다는 말에 깜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