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처음 하는 역사학 공부

[도서] 처음 하는 역사학 공부

김서형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역사학의 아버지'라고 하면 헤로도토스를 떠올리는 분들이 많으실텐데요, 그 이유는 그의 역사 서술 방법 때문입니다. 저자에 따르면 그는 자신이 집필한 <역사>를 통해 역사의 흐름이 신에서 비롯된다는 생각을 거부했다고 해요. 호메로스를 생각해봅시다. 그가 쓴 <일리아스>에는 신들의 개입이 너무나 당연하게 등장하지만, 헤로도토스는 과거의 사건을 직접 조사해서 기술했습니다. 여기에서 과거의 사건은 '페르시아 전쟁'입니다. 그리스가 페르시아의 침략을 격퇴하고 민주주의와 자유를 수호하는 위대한 업적을 이루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역사>를 썼다고 전해져요. 그렇다면 과거 사실의 객관화라는 점에서는 떨어지지만, 그러나 신화적 시간과 공간에서는 분리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갖는 역사서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역사'도 아닌 '역사학'이라니, 역사를 좋아하지만 책 제목에서 '어려울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어요. 그런데 [처음 하는 역사학 공부] 책을 받아보니 생각보다 두께도 얇고 담겨 있는 내용들도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역사가와 그가 쓴 책을 중심으로 한 또 다른 역사 이야기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무엇보다 다양한 역사가들의 시각을 통해 역사를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를 한 번 생각해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는데요,  대체로 '역사는 과거의 객관적인 사실' 이라는 입장과 에드워드 카처럼 '역사란 단순한 사실의 나열이 아니다'는 입장으로 나누어지는 듯 합니다.

 

무엇보다 저를 놀라게 한 것은 헤이든 화이트의 입장이었습니다. 그는 <메타 역사>라는 책을 통해 '역사는 이야기이고, 모든 이야기는 픽션'이라고 주장해요. 있는 그대로의 역사를 강조하는 역사관은 에드워드 카를 거치면서 이미 거부되었는데, 그는 아예 역사 서술의 문학적 성격을 강조합니다. 역사는 역사가의 상상력과 비유 언어에 의해 창조되는 것이라고요. 제가 들어도 엄청 획기적인 이론인 듯 한데 어쩐지 그의 주장이 발표되었을 때 많은 역사가들로부터 비난과 반발을 샀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아예 수긍이 가지 않는 것도 아닙니다. 우리가 현재 이야기로 접하는 역사는 어떤 역사적 사건을 토대로 한 누군가의 '서술'이니까요.

 

대부분의 학문들이 이제 융합을 목표로 하는 시대, 역사학도 빠질 수 없습니다. 138억년 전 발생한 빅뱅으로부터 현재와 미래까지 수많은 시공간을 다양한 규모에서 살펴보려는 '빅히스토리'는 지금까지 인간만을 대상으로 했던 관점에서 벗어납니다. 우리는 어디에서 왔고 어디로 가고 있는가-라는 질문은 역사 뿐만 아니라 다양한 학문 분야에서 거론되어 왔죠. 시대의 변화와 함께 역사학이 어떤 모습으로 다른 학문들과 함께 걸어갈 지,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총 30명의 역사가들이 역사학을 무엇이라 정의하며 그 역할에 대해 설명한 교양 인문학. 하루에 한 명씩, 깊은 만남을 가지면서 '역사란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 네이버 독서카페 '리뷰어스클럽'을 통해 <EBSBOOKS>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았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