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따뜻한 마음과 고운 마음

[도서] 따뜻한 마음과 고운 마음

미야니시 타츠야 글그림/고향옥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안녕하세요.

오늘은 얼마 전 미야니시 타츠야 작가님의 재미와 감동 모두 다 느낄 수 있었던

달리 출판사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의 책 한 권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이번에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의 열 세번째 책인

<따뜻한 마음과 고운 마음>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고 녀석 맛있겠다>의 시리즈는 항상 티라노사우루스와 함께 등장하는 것이 있는데요.

바로 빨간 열매가 달리는 나무이죠.

공룔들에게 빨간 열매를 나눠주며 힘이 되어주고

전혀 어울리지 못할 것 같은 공룡들에게 서로 우정과 사랑을 나누도록 해주는 고맙고 따뜻한 존재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따뜻한 마음과 고운 마음>은 바로 이 빨간 열매 나무가 주인공인 이야기랍니다.

 


 

 

어느 산꼭대기에 공룡들에게 열매를 나눠주며 행복하게 살아가는 빨간 열매 나무가 있었어요.

먹이러 찾으러 다니던 티라노사우루스와 고르고사우루스가 빨간 열매 나무 앞에서 서로 다투는 사이,

가까이 있던 화산이 폭발하면서 셋이 있던 산이 우르르 무너져 버리고 맙니다.

 


 

 

 

 

산과 나무들이 무너져 내리고 빨간 열매 나무에 매달려 버티던 공룡들은 산꼭대기에서 꼼짝도 못하고 지쳐갑니다.

점점 야위어 가는 공룡들을 위해 빨간 열매 나무는 열매를 주고 비와 바람을 가려주었어요.

기운을 차린 두 공룡이 서로를 보듬고 살피는 모습을 보며 빨간 열매 나무는 참으로 흐뭇했지요.

공룡들도 빨간 열매 나무에게 고마움을 느끼고 빨간 열매 나무를 지켜주었어요.

 


 

 

그렇게 모두가 평화롭게 지내던 어느 날 어마어마한 폭풍이 휘몰아치더니 벼락이 빨간 열매 나무로 떨어졌습니다.

빨간 열매 나무는 밑둥이 부러져 산 아래로 떨어지는 순간에도 남은 힘을 내어 두 공룡들을 꼬옥 감싸 안으며 말합니다.

그동안 고마웠어. 너희의 따뜻한 마음과 고운 마음을 잊지 않을게. 고마워!”

 


 

 

두 공룡들은 빨간 열매 나무 덕분에 무사할 수 있었고 빨간 열매 나무는 그렇게 생명을 다해 흙으로 돌아갔습니다.

몇 년 후 그 자리를 찾은 티라노사우루스와 고르고사우루스는

빨간 열매 나무의 아가들이 귀여운 싹을 틔우는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이번에는 우리가 지켜 줄게.”

 


 

 

나무가 공룡들에게 전해준 따뜻한 마음과 고운 마음이 돌고 돌아

사랑과 우정을 나누는 이야기를 보면서 마음이 참 따뜻해졌습니다.

 

아이도 두 공룡이 서로 평화롭게 지내는 모습을 보며 행복해하고,

나중에 폭풍이 몰아쳐 땅으로 셋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며 슬퍼하다가

빨간 열매의 싹이 나는 모습을 보며 희망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달리 출판사 <따뜻한 마음과 고운 마음> 마치겠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