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반려견의 진짜 속마음

[도서] 반려견의 진짜 속마음

나카니시 노리코 저/정영희 역/태주호 감수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지금 키우는 개 중 첫째가 14년 되었어요. 소형견이고 몸과 마음의 건강에 힘쓰지만 얼마나 오래 살 수 있을지 약간 마음이 아릴 때가 있어요. 그런데 그녀석을 처음 키우던 시절로 돌아가면 너무 미안하고 서툴렀어요. 강아지를 키울때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많이 보는데. 책으로도 도움을 받고 주인이 생각과 연구 많이 해야 합니다. 절대 혼내면 안되죠.

이 책이 예전에 나왔더라면 어려움이 훨씬 덜했을 겁니다. 일본인 저자가 쓴 책들의 공통점으로 말을 빙 돌리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어요. 서구문화의 책들은 비교적 어떤 주장을 하기보다 증거를 내밀고 검증하는데 치우친 반면 일본의 책들은 저자가 알고 있고 생각하는 바를 요점만 딱 알려주는 경향이 있어요. 그래서 각자의 장점이 있습니다.

책의 편집도 눈에 확 띄게 정리되어서 오래 찾고 고민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런 와중에 정보전달의 비유와 요지가 아주 적절하고 선명해요.

예를 들자면. 개 산책시 다른 집 개를 만났을때 어떻게 해야하는지. 이 책에서는 서로 냄새 맡는 행위는 인사가 맞지만 개의 성격에 따라 원하지 않는 개들도 있고 특히 수컷끼리는 신중하라고 해요. 예전에 아무것도 모르고 인사라는 정보만 알고 억지로 인사시키려했던게 미안하더라구요.

또한 자꾸 마킹하는 개를 불꽃놀이 구경하러 여기저기 돗자리 까는 사람들에 비유해서 너무 웃었네요. 우리집 개는 실내마킹을 아예 안했지만 작년인가 가끔 실내마킹을 해서 속상했었는데 아무튼 돗자리같은 영역표시라니까 우리 인간과 다르지 않다는 동질감이 들더라구요.

이책은 복잡하지 않고 그림도 있고 또 의외로 비유나 묘사가 섬세하고 위트있어서 오래 오래 소장하고 봐도 꽤 괜찮은 책입니다. 유용하고 재미있는 책이예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