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직은 말못해

 

(전주) 아직 말못해 아직 말못해 아아 말못해

 

1

어머님은 선보러 가자 하지만

이 가슴의 사연을 어쩌면 좋아

도시의 총각보다 쇗돌을 캐는

금골의 그 동무가 마음에 들어

하지만 말못해 아직은 말못해 아아 말못해

 

루루루 루루루 루루루 루루루 아아 말못해

 

 

2

롱산의 둥근달 솟던 그밤에

그 동무와 맺은 약속 아무도 몰라

혁신자 영예 떨친 넓은 가슴에

내가 만든 꽃다발만 드리고 싶어

하지만 말못해 아직은 말못해 아아 말못해

 

루루루 루루루 루루루 루루루 아아 말못해

 

 

3

그가 캐는 금돌을 실어낼수록

이 가슴의 사랑은 깊어만 가요

올해엔 쇗돌산을 높이 쌓고서

어머님께 우리사이 말씀드릴래

하지만 말못해 아직은 말못해 아아 말못해

 

루루루 루루루 루루루 루루루 아아 말못해

아아 말못해

 

----------------

 

'혁신자 영예'라는 이념성이나

농촌총각과의 결혼을 권유하는 당국의 고민도 엿보이지만

그보다는 사랑에 빠진 처녀의 설레는 마음이

예쁘고 귀엽게 와 닿았습니다.

이렇게 수줍은 사랑을 하던 옛 사람들이 그립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