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제 일기장에서 나눈 문답입니다.

목연샘!

그대가 좋아하는 행운의 숫자는 어떤 무엇인지요?

--------------------

글쎄요.

행운의 숫자인지는 모르겠지만

3과 5가 깊은 인연을 지닌 숫자인 듯합니다.

답변이 길어질 수도 있으니 3과의 인연만 소개하고요.

 

나는 서석초등학교에 입학할 때 1학년 3반이었습니다.

시골 초등학교인 우리 모교에서 최초이자 최후의 3반이었지요.

우리 선배들은 1반밖에 없었고, 후배들도 2반 정도에 머물렀으니까요.

우리 역시 2학년 때까지 3반을 유지하다가

3학년 때 2반으로 개편되었는데,

아마도 학생 수 급증으로 인해 교실이 부족했기 때문인 듯합니다.

당시 3반이었던 친구들은

1923년에 개교해서 100회 졸업생 배출을 눈앞에 둔

우리 모교의 수천여 명의 동문 중에서 드문 사례였지요.

서석초등학교 1학년 3반 시절

 

대학에서 국어교육학과에 입학한 뒤에

4학년 때 춘천 유봉여중으로 교생실습을 갔는데

그때 내가 부담임을 맡은 학급이 1학년 3반이었습니다.

비록 정식 교사는 아니었지만,

첫 제자들은 1학년 3반이었던 것이지요.

 

유봉여중 1학년 3반 봄소풍

 

교사가 된 뒤에 나의 첫 학교는 원주(그때는 원성군) 지정중학교였습니다.

처음으로 담임을 한 학생들이 1학년 3반이었고,

나는 다음 해에는 2학년 3반, 그다음 해에는 3학년 3반을 맡았습니다.

긴 세월 동안 교사 생활을 했지만,

같은 학생들을 3년 동안 담임을 한 경우는

그 학생들이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습니다.

 

지정중학 3학년 3반 졸업 앨범

 

그렇다면 내게 있어서 '3'이란 숫자는

깊은 인연을 지닌 듯한데, 이 숫자가 행운의 수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다시 생각하니 아무튼 나는 잘 자라서

지금까지 무난하게 살고 있습니다.

큰 잘못이 없이 교사 생활의 긴 세월을 마쳤으니,

'3'은 행운의 숫자가 아닌가 싶군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