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제 일기장에서 나눈 문답입니다.

목연샘!

그대는 추위를 극복하는 노하우가 있는지요?

--------------------

추위를 극복하는 방법?

딱히 없습니다. 그냥 옷을 두툼하게 입고 견디는 수밖에 *^^*

 

그래도 다행스러운 것은

시골에서 성장한 저의 어린 시절은 너나없이 어려웠다는 것입니다.

겨울 복장도 충분하지 않았고,

털 모자나 장갑도 귀했으며, 신발도 허술했지요.

내가 추위에 대비한 완벽한 복장을 갖춘 것은

군대 시절입니다.

털 모자, 가죽 장갑, 내복, 두툼한 외투…….

이런 옷으로 완전히 무장하기는 처음이니까요.

 

아무튼 힘들었던 시절에 혹독한 추위에 단련된 덕분인지

지금은 천국 같다는 느낌이네요.

그러니 웬만한 추위는 웃을 수 있다는 것 *^^*

 

군대 시절 혹한기 훈련을 받으면서 스친 풍경입니다.

배낭을 메고 장총을 잡고 있는 친구는

함께 원주에서 입대한 봉태 씨,

행군을 마친 뒤에 덥다면서 외투를 벗더군요.

 

이 친구는 뒤에 학부형으로 만나기도 했지요.

원주여중에 있을 때 따님을 가르쳤으니까요.

지금은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하네요.

 

아, 강원도에서 함께 입대한 전우들은

행군이나 구보를 할 때 낙오를 하는 경우가 없었습니다.

깊은 산, 거친 골짜기에서 단련된 탓인 듯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날이

    옷밖에 다른 방법이 없을 듯합니다. 거리에서는요. 집에서야 난방을 통해서 해결해야 하고요. 운동을 통해서 극복해 보는 방법은 사용해 보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은 없는 듯합니다. 저는요. 추위, 이겨나는 것, 건강하면 별 걱정은 없는 듯합니다.

    2021.01.16 15:59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