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제 일기장에서 나눈 문답입니다.

목연샘!

볼 때마다 그대의 구매욕을 상승시키는 인상적인 광고문구가 있었는지요?

--------------------

글쎄요.

구매욕을 상승시키는 광고는 기억이 안 나고요.

책과 외식 외에는 물건을 산 적이 없으니까요.

(우리 집의 경제권은 아내에게 *^^*)

 

다만 20여 년 전에 본 이 광고가 기억에 남네요.

 

다시 노래하라, 학교야!

(1998년, SK Telecom의 기업광고 시리즈의 일부,

학교폭력에 대한 문제점을 신문 전면을 할애하여

서정적인 필치로 표현한 이 광고는

1998년도 제1회 한겨레 광고대상 공모에서 대상을 수상했음.)

 

여자에게도 사나이보다 더한 우정이 존재한다는 걸 알려준 것도 너였다.

총각 선생님에 대한 첫사랑을 품게 만든 것도 너였다.

외국인이 길을 물어도 당황하지 않고 대답할 수 있게 해준 것도 너였다.

앵커우먼을 꿈꾸게 한 것도 너였고, 자신감을 넣어 준 것도 너였다.

너에게 시를 배웠고, 너에게 예절을 배웠다.

넌 그렇게 친절했고, 의젓했고, 믿음직스러웠다.

 

사람들은 너를 ‘학교’라 불렀고, 넌 사람들의 희망이었다.

하지만 학교폭력이 생기면서 사람들은 널 외면했다.

널 겁내기도 하고 심지어 피하기도 한다.

너에게 잘못이 있는 것도 아닌데,

결국 부모의 잘못이고, 가정의 잘못이고, 사회의 잘못인데…

널 대하기가 미안하고 부끄럽다.

 

지금이라도 다시 힘내라! 그리고 웃어라!

학교폭력이 사라진 예전의 정겨운 모습이 정말 보고 싶다.

이젠 모두가 널 도울 거다.

가정에서 사회에서, 부모들이 형제들이 서로 앞서 널 도울 거다.

다시 웃어라, 학교야! 그리고 예전처럼 다시 노래하라, 학교야!

 

상품 광고가 아니라

이미지를 높이기 위한 공익 광고였습니다.

그 무렵의 나는 교단에 근무하고 있었고,

당시 학교폭력이 사회 문제가 되고 있었으므로

강한 인상을 주었나 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부자의우주

    1998년 23년 전.
    학교폭력 점점 상황이 심해지는 듯.
    방법을 찾아 정상으로 돌려놔야 할텐데요 ......
    아직 방법을 모르겠네요. 아이들이 괜찮아도 손주 때는 문제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

    2021.02.24 08:07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목연

      그 무렵에 학교폭력이 문제가 되기 시작했는데,
      날이갈수록 줄어들기는커녕 더 깊어지는 듯하네요.
      1998년까지는 학생들의 왕따만 문제가 되었는데,
      그 후에는 교사들의 교권까지도 흔들리는 듯하고...

      2021.02.25 11:54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