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횡성문학회에서는 9월 6일부터 30일까지

횡성호수길 망향의 동산(호수공원)에서

제3회 시화전을 열 계획입니다.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작품이었습니다.

'멀리서 인사'한다니 이웃사촌은 아닌 듯하네요.

 

요즘은 지구촌이 한 가족이니

미국이나 아프리카에 사는 벗이라도

하루에 몇 번이라도 인사는 할 수 있거든요.

 

비가 오고, 바람이 불며,

낙엽이 지고, 눈이 오며,

새싹이 올라오고, 꽃이 핀 것을

굳이 전하고 싶은 사람은 누구일까요?

 

그가 보고 있는지, 듣고 있는지

확인하고 싶은 사람…….

아니, 그가 볼 수 없고 들을 수 없으므로

꼭 전해주고 싶은 사람은요?

 

글쎄요.

혹시 다른 세상으로 떠난 분,

병실에 누워 있어서 밖을 볼 수 없는 분,

독립운동이나 민주화 투쟁을 하다가

자유를 잃은 분?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서 마지막 연

'멀리서 / 인사합니다'를 읽으니

뭉클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생각이 꼬리를 무는 동안에 마음이 숙연해지는군요.

어쩌면 독자가 시인보다

더 행복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시인이 말하지 않은 것을 헤아리는 동안

시인이 생각하지 않은 것까지 찾아낼 수도 있으니까요.

 

독자에게 상상의 날개를 달아주었다는 것만으로도

성공한 시가 아닌가 싶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