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밤새 눈이 내린 듯하고,

지금도 조금씩 날리지만…….

쌓일 눈은 아닌 듯하네요.

 

장독대도 덮지 못할 정도의 눈이네요.

나흘 뒤에 대설(7일)이니

그때는 큰 눈을 볼 수 있을까요..

 

잔디밭은 덮지 못했군요.

가을의 열기가 안쓰러워서겠지요.

 

우리 마을 월현리의 설경입니다.

아래 사진은 위 2장을 편집한 것이고요.

 

* 자료 출처 : 2022년 12월 3일 9시 무렵의 풍경이고,

글은 개인적인 생각을 담았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