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침에 일어나면서 고단함이 느껴지더군요.

 

오늘은 오전에는 횡성 문인협회 임원회의에 참석하고,

오후에는 강림으로 와서 물리치료를 받은 뒤에

주민자치위원회 A 위원님과 만남 약속이 있기 때문이지요.

 

사실 지금 내가 한가하게 밖으로 나갈 상황이 아닙니다.

밀린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니까요.

오늘 만남도 꼭 가야 하는 것은 아니고,

이런저런 생각 끝에 가기로 한 것이고요.

 

9:55분 버스를 타니 10:55분에 횡성에 도착했고,

11:00시에 농업인회관 강당에서 열린 임원회의에 참석했으며,

회의가 끝난 시간은 12:40분이고,

점심을 들고 나니 13:40분이었습니다.

원래 계획은 11:00~12:00시에 회의에 참석하고,

점심을 12:40분까지 빨리 먹은 뒤에

12:55분 버스로 강림으로 올 계획이었는데…….

예상보다 시간이 늦어진 것이지요.

 

다행히 문협의 B 작가님이 강림까지 태워주셔서

14:30분에 강림에 도착했고,

다행인지 불행인지 모르지만,

물리 치료사 선생님이 출장을 가시게 되어서

물리치료는 15:10분에 끝났습니다.

15:30분에 주민자치위원회 A 위원님과 만나서

40분 정도 대화를 나누었고,

16:50분에 버스를 타고 귀가했네요.

 

날씨가 몹시 춥더군요.

길을 걸을 때는 바람이 찼고요.

 

시간 계획도 어긋났지만,

회의에서도 복잡한 일이 있었고요.

이런저런 일에 휘말리지 말자고 몇 번이나 다짐했지만,

그것이 쉽지 않더군요.

 

C 시인님, D 작가님과 긴 통화를 나누면서

내가 공연한 일에 휘말렸나 싶어서 후회도 되었지만,

나로서는 그렇게밖에 할 수 없었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침묵을 했다고 해도 역시 후회를 했을 것이고,

어쩌면 오늘 외출을 하지 않는 것이 최선이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집에 와서는 어스름이 찾아왔지만,

포도나무에 짚을 감아주어서 방한을 시켜주면서

이번 주에 해야 할 한 가지 일을 마쳤습니다.

 

11월도 이렇게 흘러갔군요.

지난 한 달을 돌아보면

나의 언행이 슬기로웠다고 할 수는 없지만,

주어진 환경에서 최선을 다했다는 생각은 듭니다.

특히 한 달 동안에 많은 행사에 참여했지만.

밀린 사진이 거의 없을 정도로 포스팅을 했다는 것은

평가할 만한 일이겠지요.

 

12월도,

11월 만큼만 노력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횡성에서 스친 풍경입니다.

 

사진은……,

1, 횡성농협

2. 횡성농협 오른쪽 길

3. 농업인회관

4. 횡성문협 임원회의

 

점심 식사를 한 은실네 식당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