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세계사 일주

[도서] 세계사 일주

강응천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기존의 <세계사>는 온통 유럽 일색이었다. 그리스, 로마의 문화가 세계의 으뜸이었고 중세 때엔 크리스트교가 유일한 믿음이었으며, 근대 이후엔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나 세계를 지배한 대륙이 <유럽>이었다는 <백인우월주의>가 세계사까지 물들었었다.

 그러나 이젠 아니다. 영국, 프랑스, 독일의 뒤를 이어 세계에 패권국이 된 미국과 러시아. 그들이 이끈 냉전시대를 일탈한 근래엔 아시아와 아프리카를 읽지 못하고선 세계사를 말할 수 없게 되어버렸다.

 그래서 그동안 배운 세계사는 <유럽> 혹은 <백인> 편향적인 세계사였던 것이다. 일면 저자가 서양인이기 때문이지도 모른다. 그간 우리는 <세계사>를 저술할 능력있는 저자를 배출할 수 없는 시스템(다분히 교육분야)이었을 수도 있다.

 이 책이 새삼 뛰어나다고 느낀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물론 방대한 역사를 담기에 다소 책이 얇은 편이다. 그렇지만 한장 한장 넘길 때마다 고개를 끄덕일만큼 녹녹찮고 깊은 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더구나 우리 시선으로 쓴 세계사다. <신토불이>라고도 하지 않는가. 긴 설명이 필요없다. 우리 입맛에 맞는 세계사를 읽어 볼 수 있는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