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얼마전에 예스24가 스무살을 맞이했단다.

축하축하^-^

더불어 나도 19년이나 예스24와 함께 했다는 사실도 새삼 깨달았다.

 

 

기록에 의하면

내 독서스타일은 '가족파'란다.

난 아직 가정을 이루지 못했는데(")알라뷰~

 

 

 

 

내가 예스24에서 처음으로 산 책은

시오노 나나미의 <체사레 보르자 혹은 우아한 냉혹>이란다.

당시에 같은 작가의 <로마인이야기>를 한창 독파하고 있던 시기였기에

이 책을 샀던 걸 기억이 난다.

그리고 이 책을 당시 독서모임에 있던 동생에게 생일선물로 주었다.

그 동생이 대학졸업을 앞두고 있었기에 멋진 남자가 되라는 뜻에서 말이다.

최근에 산 책은 직업적 선택이었다.

중딩에게 국어문법을 가르치는 교재로 선정한 참고서 중 한 권이다.

 

 

역시나 내 최고의 전성기는 2008년~2010년이었다.

한창 <리뷰어클럽>에서 인기몰이를 하면서

수많은 이벤트책들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던 시기였기 때문이다.

얼마전 <리뷰어클럽>에서 받은 책만 골라서 세어보았더니

240권이 넘었다.

물론 이 모든 영광은 '책 읽는 고냥이'에게 바칩니다(")냥냥

고냥이 소감: 순순히 책을 안 주면 발톱을 세우겠다고냥(")/`파창 

그래프에서 보이는 것처럼 2012년부터는

개인적인 욕심을 부리던 때였기에

나의 <독서적 암흑기>였다.

해마다 줄기 시작해서 2017년에는 꼴랑 1권ㅠㅠ

다행히 작년부터 다시 독서에 불을 붙이기 시작했다.

 

 

내 독서탑의 높이는 '아파트 6층' 높이.

40대 회원 중 상위 2%란다.

분발해야겠다(" )a

타워펠리스까진 세워봐야징~

 

 

사실 구매한 금액은 중요하지 않다.

내 독서력은 도서관에 소장된 책들과 이벤트책이 더 많으니까(")

해마다 비싸지는 책값을 감당하기 넘 힘들다.

내 지갑은 소중하니까냥(")돈시러~

 

 

 

 

이 기록은 좀 생소한데...

아마도 교양분야의 책이 더 우세할 것이다.

인문, 철학, 역사, 과학책을 그토록 섭렵했는데...

그런데도 가족분야의 책이 가장 많이 기록된 까닭은...

내가 러블리하기 때문일 것이다(")뻔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찾사

    지아님께서 오래전부터 이곳에서 활동을 하셨군요? ^^
    전 2013년에 그냥 리뷰를 저장하는 개념으로 올리다가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활동했던 것 같아요. 물론 그 시절에는 파워문화블로그나 이벤트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그냥 제가 읽었던 책 위주로 리뷰를 썼던 시절이지만요.
    전성기 때에는 100권이 넘는 책들을 구입하시면서 시간을 보내셨군요. 거기에다가 이벤트까지 활용하셨다면 정말 날마다 책과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셨다는 사실을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가족 분야의 책을 가장 많이 읽으신 것으로 되어 있네요? ^^ 하긴 저도 인문쪽의 책이 더 많은 것 같은데, 구입은 문학책의 권수가 많아서인지 문학 분야로 나오긴 합니다만. 어쨌든 지금까지 책과 함께 한 시간을 돌아볼 수 있어서 참 좋네요. 더불어 지아님 나이대도 비슷한 것 같아서 더 반갑게 느껴집니다. 의외의 개인 정보 유출 아닐까요? ㅋ

    2019.04.05 07:49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異之我...또 다른 나

      저도 어느덧 40대 중반이 되었네요. 제 러블리한 모습이 유출될 수도 있다는 책찾사님의 지적에 조심해야 겠네요^-^ 저의 리뷰 활동은 <리뷰어클럽> 덕분이었어요. 원년 멤버이자 첫 번째 책(달팽이의 뿔)이 덜컥 선정되는 바람에 코가 단단히 꿰게 되었죠ㅎㅎ 물론 <리뷰어클럽>의 사랑으로 무럭무럭 리뷰어로 성장하게 되었구요. 암튼 부지런한 리뷰어로 다시 돌아가야 겠어용~

      2019.04.05 20:50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