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지난 주에 어머님이 중환자실에 입원하셨다.

그리고 나도 병원일을 그만 두었다.

아버지를 홀로 두고 출근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다행히 어머님은 호전되어 일반병실로 옮기셨다.

하지만 코로나 때문에 보호자가

병원에 상주하거나 간호간병병실에 맡기는

두 가지 선택만을 할 수 있었다.

그리고 두 가지 선택은 어느 쪽을 택하든

두 분 가운데 한 분을 선택해야만 했다.

 

덕분에 병원 문턱을 사이에 두고

온 가족이 생이별을 하고 말았다.

 

새삼 드는 생각은

나는 참 불효자라는 생각이었다.

결혼도 안 하고

손주도 안겨 드리지 못했고

돈벌이에 무능력해서 생계 걱정을 덜어드리지 못했기 때문이다.

 

난 그동안 뭘하고 살아온 걸까?

잘 살긴 했던 걸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